실시간뉴스
'연내 답방 약속'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어디를 방문할까
'연내 답방 약속'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어디를 방문할까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2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연내 '서울방문'과 관련해 과거 외국 정상들이 서울을 방문해서 찾은 장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만약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된다면 북한 최고지도자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을 방문하는 역사적인 일인만큼 정부와 서울시는 촉각을 세우고 있다.

서울시는 윤준병 행정1부시장 직속의 '남북협력추진단'을 중심으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포함해 실질적인 남북교류를 준비하고 있다. 남북교류는 정부 주도 하에 이뤄지고 있지만, 박원순 서울시장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함께한 만큼 서울-평양 도시간 교류로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윤 부시장은 20일 "남북 최고지도자의 상호 답방 자체가 실질적인 남북교류의 기초가 될 수 있는 메시지로 보고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며 "여건이 마련되면 서울-평양 교류를 실질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은 한국의 수도로 외국 정상의 방한 일정에 빠지지 않는 주요 도시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현실화되면 어디를 방문할지 벌써부터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찾았을 때 야경을 보기 위해 깜짝 외출하기도 했다. 서울 시내 전경을 관람하기 위해 남산타워나 롯데월드타워 전망대를 찾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과거 외국 정상들의 방한 일정을 살펴보면 서울의 의미있는 장소를 둘러보거나 대학교를 찾아 강의를 진행했다.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2012년 3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했을 당시 최전방 비무장지대(DMZ) 내 미군부대를 방문하고, 한국외국어대에서 특강을 했다. 

2008년 8월 방한한 후진타오 전 중국 주석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서울숲을 방문했다. 서울숲은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쌓은 대표적인 업적이다. 시진핑 주석은 2014년 7월 1박2일 간 한국을 방문했을 때 서울대학교에서 연설을 통해 우리 젊은 세대와 직접 소통하는 기회를 가졌다.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는 창덕궁을 방문해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지며 인상깊은 '문화외교'를 펼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번 평양에서 정상회담 기간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동행외교'를 펼친 만큼 서울에서는 어떤 찰떡 궁합을 선보일지 주목된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