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 주니어 골프, 에비앙 챔피언십 주니어컵 단체전 준우승
한국 주니어 골프, 에비앙 챔피언십 주니어컵 단체전 준우승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9.2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힌국 주니어 골프대표팀.
힌국 주니어 골프대표팀.

 

한국골프의 영건인 주니어 대표팀이 에비앙 챔피언십 주니어컵 단체전 준우승, 개인전 4위를 차지했다.

한국 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르뱅의 에비앙리조트골프장에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 주니어컵 2라운드에서 2오버파를 기록해 최종합계 1언더파로 스페인과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남녀 2명씩 4명이 한 팀을 이뤄 이틀간 합산 점수(최하점 선수 스코어 제외)로 승부를 가렸다. 한국은 남자 대표팀에 김성현(신성중2)과 박영우(동북중2), 여자 대표팀에 이정현(오산 운산초6)과 김민별(강원중2)이 각각 출전했다. 우승은 이틀간 합계 19언더파를 친 미국 대표팀에게 돌아갔다. 미국은 대회 첫날 9언더파를 친 데 이어 둘째 날에는 10타를 줄이며 2위 그룹을 18타 차로 크게 따돌렸다.

개인전에서는 김성현이 이틀간 1오버파를 기록하며 남자부 공동 5위에 올랐고, 김민별은 2언더파로 여자부 4위를 차지했다. 이정현은 이븐파로 여자부 5위에 자리했다.

2007년 창설된 에비앙 챔피언십 주니어컵은 유럽골프협회가 공식 인증한 권위 있는 대회로 유소년(만 14세 이하) 골프대회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조던 스피스(25.미국), 저스틴 토마스(25.미국) 등 세계적 스타들이 이 대회를 거쳐 성장했다. 지난 2015년에는 국가대표 유해란(17.광주숭일고2)이 개인전과 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끈 임영석 단장은 "만 14세 이하 선수들이기에 기량으로 경쟁하는 것보다 골프를 통한 꿈과 우정을 쌓는 자리였다. 성적보다는 한국선수들이 경기에 임하는 자세와 매너를 훌륭히 보여주었다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이번 대회 성과를 분석했다. [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