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원순 "그린벨트 풀지 않고, 도심에 공공임대 지을 것"
박원순 "그린벨트 풀지 않고, 도심에 공공임대 지을 것"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0.0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 파르크 데 라 솔리다리탓(Parc de la Solidaritat) 공원을 찾아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 파르크 데 라 솔리다리탓(Parc de la Solidaritat) 공원을 찾아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은 정부의 주택공급을 위한 그린벨트 해제 요구에 다시 한번 불가 입장을 밝히며 도심에 들어서는 주상복합건물 일부에 공공임주택을 조성하겠다는 계획 또한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30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린벨트를 풀지 않는 범위에서 서울시가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며 "도심 빌딩 일부를 공공임대나 분양주택으로 만드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정부의 그린벨트 해제 요구에 유휴지 혹은 용적률 인상 등 제도완화를 통해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박원순 시장은 "도심은 주로 업무 빌딩이어서 저녁엔 텅텅 비어 있다"며 "도심 주상복합빌딩을 통해 공공주택을 공급하면 도심이 활성화하는 상당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층수는 경관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결정하면 된다"며 "분양이 많아지면 주택 가격 문제가 발생하므로 공공임대를 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 집값 급등 문제에 대해선 선호도 높은 도심에 주택이 부족하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그는 "전문가들은 도심과 떨어져 있는 외곽에 주택공급이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출퇴근에 한시간반, 두시간을 투자해야 해 젊은 직장인들이 빚을 내서라도 서울로 들어가자고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임대주택을 중산층에게도 공급할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중산층에게 도심 임대주택을 제공하고 이에 대한 중도금을 공공임대주택에 재투입해야 한다는 논리다.

박 시장은 "지금까지 임대주택은 기초생활수급권자를 중심으로 공급했다"며 "앞으로는 도심 고층 건물을 지어 중산층에게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으로 도시계획 전반에 대한 변화도 예고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 내 도시계획국 등 통폐합을 암시했다. 지난 7월 리콴유세계도시상 수상차 찾은 싱가포르에서 언급한 내용을 재차 강조한 셈이다. 당시 박 시장은 "도시계획위원회 위원들은 주로 명예직으로 회의만 하고 간다"며 "상임위원을 늘려 도계위의 전문성을 강화해 혁명적으로 바꿀 생각"이라고 했었다.

이날도 "바르셀로나광역행정청은 도시계획과 발전을 전체적인 관점에서 보고 있다"면서도 "서울은 이러한 기능들이 분산돼 있다. 회의체를 만들어 통합적 관점에서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