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 개최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 개최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0.2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공립 유치원 확충 전략 논의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은 10월 28일 일요일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방안>의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제1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아들을 휴・폐원 등으로부터 학습권을 보호하고, 국·공립 유치원 500학급 추가 확충 등 이번 대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교육부 및 각 교육청 내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을 10월 27일 구성하고, 대책 실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의 공공성 강화 추진단장이 함께 하는 합동 점검회의로 최근 일부 유치원의 모집보류, 폐원 통보로 유아의 학습권이 침해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각 시·도별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구성 현황 점검, 유치원 모집중지 및 폐원 현황 및 학습권 보호 체계 점검, 국·공립 유치원 확충방안, 시·도별 유치원 공공성 강화방안 추진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대책의 추진은 유아교육의 근본적 틀을 재정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 강조했다. 또한, “사립유치원이 교육기관으로 다시 세워지는 과정에서 많은 진통이 예상되지만, 정부는 국민들과의 약속을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며, 급작스런 폐원, 휴업, 모집중단이나 연기 상황이 발생하면 바로 인근 국·공립 유치원 등으로 원아를 보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으므로, 학부모님들께서는 정부를 믿고 안심하시길 바란다”라고 설명하며, “동시에 일방적 폐업, 집단휴업 등을 한 유치원에 대해서는 이미 말씀드린 대로 엄중한 조치를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