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양진호 회장 '엽기행각' ... 직원 폭행, 일본도로 생닭 죽이는 장면 '촬영 지시'
양진호 회장 '엽기행각' ... 직원 폭행, 일본도로 생닭 죽이는 장면 '촬영 지시'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0.31 12: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디스크 대표이자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이 직원들이 근무하는 사무실에서 전 직원 A씨를 무차별 폭행하고 야외에서 생닭을 일본도로 내려치는 장면을 찍도록 지시하는 등 엽기적인 행각을 벌인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뉴스타파는 31일 <'몰카제국의 황제' 양진호, 일본도로 닭잡기 '공포의 워크숍'>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30일 공개된 <'몰카제국의 황제' 양진호, 사무실서 前 직원 무차별폭행>의 후속 영상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 직원이 비닐하우스에 있는 닭에게 활을 쏘는 장면이 담겼다. 직원이 닭을 맞추지 못하자 양 회장은 "장난해"라며 직원에게 욕설을 퍼붓는다.

이어진 영상에는 한 직원이 1m가 넘는 일본도로 허공으로 날아오른 닭을 내려치는 모습이 담겼다. 닭을 죽인 후에는 칼을 들고 인증샷을 찍는 모습도 있다.

앞서 전날 뉴스타파와 진실탐사그룹 셜록은 양 회장이 지난 2015년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 A씨를 무차별 폭행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양 회장이 A씨를 폭행한 후 미소 짓는 모습도 포착됐다.

해당 영상은 양 회장이 직접 촬영을 지시해 기록한 영상으로, 양 회장의 '기념품'인 것으로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유수 2018-10-31 15:14:02
미친놈. 정신병자 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