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S 4차전] 김태형 감독 "김재환 출전 불가능, 양의지 4번"
[KS 4차전] 김태형 감독 "김재환 출전 불가능, 양의지 4번"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11.0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김태형 감독.
두산 김태형 감독.

두산 베어스가 옆구리 통증으로 선발에서 제외된 김재환을 대신해 양의지를 4번 타자로 출격시킨다. 김재환은 4차전도 출전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김태형 감독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라인업을 발표했다. 

허경민(3루수)-정수빈(중견수)-최주환(지명타자)-양의지(포수)-김재호(유격수)-박건우(우익수)-오재일(1루수)-백민기(좌익수)-오재원(2루수)이 선발 명단에 들어갔다. 선발 투수는 조쉬 린드블럼이다.

최주환은 3번으로 올라갔고 박건우는 6번으로 내려갔다. 백민기는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시즌 내내 두산의 4번타자로 활약했던 김재환은 옆구리 부상으로 3차전부터 선발에서 제외됐다. 4차전에는 김재환 자리에 양의지가 들어간다. 

김태형 감독은 "김재환은 매일 몸 상태를 확인해 봐야 하지만 일단 4차전은 출전이 불가능하다"며 "대타도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백민기 기용에 대해선 "백민기가 장타력이 있고 우타자라서 결정했다"며 "정진호는 컨택 능력이 있기 때문에 주자 있을 때 대타로 기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8일 열릴 예정이던 4차전 선발로 내정됐다가 불펜에서 대기하게 된 이영하의 기용 방안도 살짝 언급했다.

김 감독은 "린드블럼 뒤에서 대기할 것"이라며 "유희관과 이영하를 준비시켜 놓고 상황을 봐서 린드블럼 뒤에 붙일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원근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