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운찬 총재 "선동열 감독 사퇴 말렸지만, 의지가 너무 확고했다"
정운찬 총재 "선동열 감독 사퇴 말렸지만, 의지가 너무 확고했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11.1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10월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10월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는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의 사퇴를 간곡히 만류했지만 선 감독의 의지가 워낙 확고해 막지 못했다.

선동열 감독이 14일 전격 사퇴했다. 선 감독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요청하는 긴급 문자를 발송한 뒤 서울 도곡동 KBO회관에서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와 면담을 갖고 사퇴를 발표했다.

선동열 감독은 오후 1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기자회견 요청 문자를 돌렸고 오후 2시 즈음 정운찬 총재와 면담했다. 그리고 30분 뒤 기자들 앞에서 사퇴를 발표했다.

선동열 감독이 "저는 국가대표 야구 감독직에서 물러납니다. 사퇴를 통해 국가대표 야구선수들과 금메달의 명예를 지키고 싶습니다"라고 짧게 말한 뒤 질의응답없이 자리를 뜨자 장윤호 KBO 사무총장이 회견장 마이크 앞에 섰다.

장윤호 총장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다. 어제 선동열 감독께서 오늘 총재님과 면담을 하고 싶다고 연락을 했다"며 "그래서 오늘 2시에 약속을 잡았고, 총재님을 만난 자리에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선동열 감독의 사퇴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장윤호 총장은 "총재님은 '그러면 안된다. 한국 야구를 위해 도쿄올림픽까지는 책임지고 맡아줘야 하지 않겠냐'고 20여분 간 간곡히 만류했다"며 "선동열 감독이 나가는 문까지 막고 복도까지 나와서 도와달라고 요청을 했지만 선동열 감독이 워낙 의지를 굳히고 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총재의 만류에도 선동열 감독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전달된 회견문을 보면 선동열 감독의 사퇴 결심이 어느 정도로 강했는지 알 수 있다.


[Queen 김원근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