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소영, 현장 시사 X 토크 KBS <거리의 만찬> 전격 합류
김소영, 현장 시사 X 토크 KBS <거리의 만찬> 전격 합류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1.1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1TV 거리의 만찬
사진=KBS 1TV 거리의 만찬

김소영 아나운서가 현장 시사X토크 프로그램 KBS 1TV <거리의 만찬>에 합류한다.

“할말 있는 당신과”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현장을 누빌 KBS 1TV <거리의 만찬>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요청 끝에 4개월 만에 정규 편성을 확정지었다. 특히 새롭게 편성된 <거리의 만찬>은 대한민국 대표 여성 MC 박미선, 걸크러쉬 매력 정치학박사 김지윤에 퇴사 후 책방 주인으로 변신한 아나운서 김소영이 합류해 풍성함을 더한다.

16일 금요일 밤 첫방송 될 <거리의 만찬>에서는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발로 뛰고 있는 4명의 여성들을 만났다. 그녀들의 정체는 강서 장애인 부모연대 회원 4인방. 겉으로 보기엔 어느 엄마들과 똑같지만 밤샘 농성을 하고 삭발까지 해가며 지금의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을 이루어낸 영웅이다. 평범한 그녀들이 거칠게 싸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특수학교가 없어 매일 긴 시간을 통학하고 다니는 장애 학생들. 집 근처에 있는 일반학교에서 통합교육을 받는 방법도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적응하기가 매우 힘들다고 엄마들은 입을 모아 이야기한다. 김지윤은 독일처럼 특수교육이 잘 돼있는 나라도 과거 부모 운동이 있었기 때문에 자리를 잡은 것이라 말하며 엄마들을 응원했다.

김소영은 “나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나와 같은 사람들만 있었기 때문에 학교를 짓는데 10년 가까이 걸렸다”라고 털어놓으며 반성했다. 박미선도 “모르는 게 너무 많았구나. 그들이 원하는 걸 몰랐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욕이라도 배웠으면 좋겠어요라는 말이 너무 마음에 남는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지윤은 “장애가 그들의 정체성이 된다. 어떻게 생겼는지 남녀인지조차 중요해하지 않는다”라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한편, KBS 1TV <거리의 만찬>은 오는 11월 16일 금요일 밤 10시 첫방송 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