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BS2 <죽어도 좋아> 백진희, 공명에게 고백아닌 고백 받다?!
KBS2 <죽어도 좋아> 백진희, 공명에게 고백아닌 고백 받다?!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1.1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2 ‘죽어도 좋아’]
[사진= KBS2 ‘죽어도 좋아’]

<죽어도 좋아>에서 공명이 백진희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 분)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드라마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만큼 방송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한 몸에 받았다. 극 중 백진희가 맡은 이루다는 백진상 팀장의 상상 초월 막말로 화병 게이지가 차곡차곡 쌓여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인물이다. 까다로운 원칙주의자를 상사로 둔 부하직원의 고난을 리얼하게 그려낼 그녀의 목표는 바로 상사 갱생시키기로 백진상의 만행에 대적할 이루다의 ‘인간 사이다’ 활약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지난 7, 8회에서는 강준호(공명 분)로 인해 내부 고발자 사건으로부터 벗어난 이루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물심양면 이루다를 돕기 위해 자신의 삼촌 강인한 사장(인교진 분)까지 곤란한 상황에 빠지게 만든 강준호에게 왜 이렇게까지 하냐는 이루다의 질문에 “지금 그 웃는 얼굴 보려고”, “나, 이 일… 이대리 때문에 한 거야”라고 답한 강준호의 모습에 이루다는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여기에 야릇한 상상까지. 뜻 밖에 듣게 된 강준호의 고백으로 이루다와 강준호 두 사람 사이에 어떠한 일들이 펼쳐지게 될 지 많은 이들이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어 계속되는 타임루프로 인해 혼란을 겪는 이가 한 명 더 있었으니, 그는 다름 아닌 백진상. 환영으로 착각했지만, 자신의 머리속을 맴도는 이루다의 말들로 인해 예사로운 일이 아님을 직감한 그가 그녀를 찾아가면서 또 두 사람 사이에선 어떠한 일들이 일어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