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규시즌 'MVP 후보' 5명중 4명이 두산... '김재환'이 영광 안아
정규시즌 'MVP 후보' 5명중 4명이 두산... '김재환'이 영광 안아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11.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 다빈치볼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상식에서 KBO MVP를 수상한 두산 김재환 선수가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 다빈치볼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상식에서 KBO MVP를 수상한 두산 김재환 선수가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19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서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에서 두산 김재한이 정규시즌 MVP로 선정돼 영광의 트로피와 함께 3300만원 상당의 자동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정규시즌 MVP, 신인상, 각종 타이틀 수상자가 발표됐다. 각 부문 타이틀의 주인은 이미 정해졌고 신인상도 강백호(KT)의 수상이 유력했다. 관심을 모은 MVP에는 후보들이 많았는데 그만큼 치열했다.

선정 방식은 한국야구기자회 및 지역 언론사 소속 취재기자의 투표로 결정됐다. 투표인단은 총 5명의 후보를 꼽았다. 1위는 8점을 받고 2~5위는 4~1점씩 얻는다. 정규시즌을 마친 직후 투표가 진행됐기에 정규시즌 우승팀 두산 선수들의 수상이 유력했다.

총 111명이 투표에 참가했는데 집계 결과 김재환은 888점 만점에서 총 487점을 받아 영광을 안았다. 1위표는 총 51표로 가장 많았고 2위 12표, 3위 8표 등이었다. 올해 김재환은 리그 최초 3년 연속 30홈런-100타점-100득점-300루타을 기록했다. 특히 44개의 아치를 그려내면서 잠실을 홈으로 사용하면서 처음으로 40홈런을 넘긴 토종 거포가 됐다. 이전까지 두산, LG 출신으로 단일 시즌 40홈런을 넘긴 선수는 타이론 우즈(OB) 뿐이었다.

MVP를 받은 김재환의 활약도 돋보였지만 외국인 원투펀치와 안방마님도 빼놓을 수 없었다. 조쉬 린드블럼과 세스 후랭코프도 상위 5명에 이름을 올렸다.

린드블럼는 최다 퀄리티스타트(21회), 평균자책점 1위(2.88), 다승 공동 2위(15승),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 1위(1.07), 피안타율 2위(0.226) 등 리그 최고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이에 린드블럼은 367점을 받아 전체 2위에 올랐다. 김재환과는 120점 차이였다.

한국에 온 첫 해부터 다승왕(18승), 승률왕(0.857)을 기록한 후랭코프도 110점으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후랭코프는 땅볼 유도형 투수로 탄탄한 내야 수비를 자랑하는 두산에 빠르게 적응하며 우승에 일조했다.

안방마님 양의지는 공수 양면에서 맹활약했다. 타율은 0.358로 LG의 김현수(0.362)에 이어 2위를 기록했으며 23홈런 77타점으로 중심타자 역할을 수행했다. 마스크를 썼을 때는 든든하게 투수들을 이끌었다. 함덕주와 이영하, 박치국, 곽빈 등 젊은 선수들이 주를 이룬 영건 불펜들을 이끌며 팀에 승리를 안겨왔다. 상을 받은 선수는 김재환 한 명이었지만 두산은 투표 상위 5명 이내에 4명을 포진시키며 리그 우승팀의 면모를 보였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