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노총 "탄력근로 확대는 재벌개혁 포기하겠다는 것"
민주노총 "탄력근로 확대는 재벌개혁 포기하겠다는 것"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2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지도부 시국농성 마무리 및 11.21 총파업 결의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지도부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지도부 시국농성 마무리 및 11.21 총파업 결의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지도부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법을 개정하고 탄력근로를 확대하는 것은 재벌개혁을 포기하겠다는 선언이라 주장하며 총파업을 벌일 것임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21일 국회 앞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탄력근로 기간 확대 중단과 노조법 개정,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등을 요구하는 총파업대회를 개최한다. 민주노총은 20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진행한 청와대 앞 농성을 마무리하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이들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비준과 노동법 전면개정, 제대로 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의 시계는 멈춰있고, 탄력근로 기간확대와 같은 노동조건 후퇴, 노동법 개악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15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노총과 결별하고 야당과 손을 잡으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진심으로 요청한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노동존중사회,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국정운영 기조와 개혁적 노동공약 모두를 폐기하라는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제는 최저임금법을 개정하고 탄력근로를 확대하는 것은 재벌개혁을 포기하겠다는 선언"이라며 "민주노총에 대한 공격은 재벌청부입법을 가리기 위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민주노총은 전국 지역본부별로 총파업 선언 릴레이 기자회견을 이어 나가는 한편, 오는 21일 오후 국회 앞을 비롯해 각 시·도 본부별로 총파업 대회를, 12월1일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전국민중대회를 열 예정이다.

 

[Queen 김준성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