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21년까지 유색 페트병 '퇴출' ··· 라벨 제거 쉽게 부착
2021년까지 유색 페트병 '퇴출' ··· 라벨 제거 쉽게 부착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2.1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 쓰레기 수거장 2018.4.1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 쓰레기 수거장 2018.4.1

 

정부가 페트병 재활용품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유색 페트병을 2021년까지 퇴출하고, 품질 보존을 위해 무색 전환이 어려운 맥주 페트병은 재사용이 가능한 유리병과 캔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12일 국내 재활용 인프라와 외국사례를 감안한 페트병 재활용 용이성 등급기준을 마련해 이달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은 페트병 재활용품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몸체 색상을 무색으로 하고, 라벨이 몸체로부터 쉽게 제거되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7월부터 연말까지 업계 및 전문가 의견 수렴 및 연구 용역을 거쳐 재활용 등급기준을 최우수, 우수, 어려움으로 구분하고 업계의 생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등급기준 개정안에서 라벨 분리를 위한 절취선과 비접착식, 비중 1미만의 재질을 갖춘 페트병에 최우수 등급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또 비접착식과 접착식 라벨 모두에서 물 세척을 통해 라벨이 페트병 몸체에서 분리될 수 있는 재질과 접착제만을 인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비접착식이 아니어도 용기의 재질이 비중 1미만에 소비자의 분리배출이 가능하도록 절취선을 갖춘 경우 우수 등급을 부여한다.

페트병의 재활용 품질을 제고하기 위해 사실상 재활용이 불가능한 유색 페트병의 무색 전환도 추진한다. 정부는 유색 페트병 사용을 2021년까지 퇴출하고, 제품의 품질 보존을 위해 무색 전환이 어려운 맥주 페트병은 재사용이 가능한 유리병이나 캔으로 전환을 유도할 방침이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