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월 대보름 부럼... 한해 건강 기원과 영양까지
정월 대보름 부럼... 한해 건강 기원과 영양까지
  • 최하나기자
  • 승인 2019.02.19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월 대보름날 새벽에 일어나면 부럼으로 한해 건강을 기원한다.
정월 대보름날 새벽에 일어나면 부럼으로 한해 건강을 기원한다.

설날 이후 이주일 정도만 지나면 돌아오는 보름. 이 보름날엔 특별한 우리 민족만의 풍습이 있다. 보름날 풍습 중 하나인 부럼 깨기는 한해 부스럼 등을 막는 건강지킴 의식이다.


4대 명절로 꼽혔던 정월 대보름

예로부터 음력 1월15일은 정월 대보름이라 하여 여느 달의 보름보다 좀 더 특별하게 여겨졌다. 이유는 새해 처음 맞는 보름날로 이는 한해 농사를 시작하는 시점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농사를 짓던 우리 조상들은 정월 대보름을 설날, 단오, 추석과 함께 4대 명절로 꼽기도 했다. 정월 대보름은 마을 사람들이 모여 건강과 풍년을 기원하는 큰 명절이었던 것. 이날 특별히 챙겨 먹는 음식은 묵나물이라 불리는 9가지 나물들과 오곡밥 등이다. 그리고 가장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부럼 깨기다.

이른 새벽 딱딱한 열매를 어금니로 깬다

호두, 밤, 잣, 땅콩, 은행 등 껍질이 딱딱한 열매를 정월 대보름 새벽 이른 시간에 깨무는 것이 원래 풍습인데 점차 현대에 이르러서는 아침 정도에 부럼을 깨거나 음력 1월15일에 부럼을 깨는 것 정도로 자리 잡았다. 혹은 음력 정월 15일 하루 동안 딱딱한 껍질의 견과류를 까먹는 정도로만 알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원래는 이와 좀 달랐던 것. 부럼을 깨는 것은 치아의 건강과 종기, 부스럼 등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한 것인데 새벽에 호두와 같이 껍질이 딱딱한 견과류를 어금니로 깨물어 껍질을 깨면 이가 건강해진다고 여겼다. 또 부럼이라는 말 자체가 부스럼과도 비슷한데 이를 깨물어 부스럼을 쫒는 것으로도 여겼다.

부럼으론 호두 땅콩만 먹을까

흔히 부럼으로는 호두와 땅콩을 많이 깨는데 부럼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식품은 이들만은 아니다. 역시 껍질이 딱딱한 밤도 부럼으로 활용할 수 있다. 찌지 않은 상태의 생밤을 부럼으로 쓴다. 잣 또한 겉껍질을 까지 않은 상태의 피잣이 부럼으로 쓰이며 은행도 딱딱한 껍질로 덮여 있어 부럼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이로 깨서 바로 먹기에는 호두와 땅콩이 제일 적합한 편이라 부럼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듯하다.

잣 역시 껍질을 깬 후 바로 먹을 수 있지만 내용물이 너무 작아 실용적이지는 못한 편이다. 호두껍질이 너무 단단하고 땅콩은 흙먼지 등이 묻는 편이라 꺼려진다면 깨기 쉽고 껍질이 깔끔한 은행에 도전해 보는 것도 좋다. 그러나 은행은 향이 별로 좋지 못하므로 향이 좋은 것을 찾는다면 잣이 가장 적당하다.

자기 나이만큼 깨무는 부럼

부럼은 몇 개까지 먹어야 할까. 더러는 이런 질문이 새삼스러울 수도 있겠다. 이제껏 그냥 먹고 싶은 만큼 깨서 먹는 것이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을 테니. 그런데 부럼은 보름날 새벽 혹은 아침에 깨물어야 하는 것처럼 자기 나이만큼의 개수를 깨물어야 한다는 설이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잘 생각해보면 어릴 때는 아직 어려 치아 발육이 덜 되었을 것이므로 개수를 적게 하다가 점차 성인이 되면서 이가 단단해짐과 동시에 깨무는 부럼 개수도 늘렸던 게 아니었을지. 그리고 성인 이후 중장년기부터는 하나씩 늘려가는 부럼 개수로 자신의 치아 건강상태가 여전한지 확인했던 게 아닐까 추측해본다. 부럼을 깰 때는 한 번에 깨는 것이 정석이다. 그리고 처음 깬 부럼은 마당에 던지는 풍습도 있는데 이는 지신에게 던져주는 의미다.

각 종류마다 조금씩 다른 영양소

부럼으로 먹는 견과류들은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을 높여주고 몸에 해로운 콜레스테롤 LDL은 낮춰주는 효과를 낸다. 땅콩은 비타민 E가 풍부하고 호두는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리놀렌산이 많다. 다른 견과류들과 달리 익히지 않고 먹을 수 있어 항산화 성분을 다량 섭취할 수 있는 견과류로 꼽힌다.

호두나 땅콩, 잣과 조금 다른 것이 밤과 은행인데 밤의 경우 탄수화물은 물론 단백질 비타민 등 여러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있으며 날밤을 부럼으로 깨서 섭취하는 데도 무리가 없다. 그러나 은행의 경우 몇 가지 독성 물질이 있어 반드시 익혀서 섭취해야 하며 성인이라도 하루 8개 이하로 제한 섭취해야 한다. 나이대로 부럼 개수를 맞춰 깨려면 다른 견과류도 섞어 은행은 8개 이하로 하고 그 이상 나이의 개수는 호두나 땅콩 등 다른 견과류로 맞춘다. 은행은 징코플라본 성분이 혈전을 제거하고 혈액순환을 도우며 혈관건강을 좋게 한다. 폐를 따뜻하게 해 기침을 멈추고 천식에도 효과를 보이는데 베타카로틴, 비타민 C, E가 항산화 작용을 해 면역력을 개선한다.

부럼을 고를 땐 겉껍질이 깔끔한 것으로

딱딱한 껍질을 깨기 위해 사는 것이 부럼이지만 이 껍질 때문에 속안의 열매는 별로 상태가 좋지 못한 것을 구입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우선 모든 부럼용 견과류는 색이 선명한 것으로 고른다. 땅콩은 손으로 겉껍질을 눌러 봐서 바로 깨지는 것이 좋다. 겉껍질도 비교적 깔끔하고 형태가 또렷한 것으로 고른다. 호두나 땅콩 모두 표면에 구멍이 있는 것은 피한다. 또 호두는 손으로 들어봐서 묵직한 것이 좋은 편이다. 최근엔 온라인 스토어에서 많이 구입하는데 이 경우 재배년도를 살펴볼 것.

Tip

견과류는 대부분 불포화지방산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편이다. 이는 영양상으로 매우 유리하지만 산패하기 쉽다는 단점도 가지고 있다. 이를 감안하여 장기간 보관은 피할 것. 남은 부럼이나 깨고 남은 알맹이들도 밀폐용기에 담아 건조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가능한 빨리 먹도록 한다. 산패한 기름 냄새가 나면 일단 섭취를 자제한다.


[Queen 최하나기자] 사진 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