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스마트시티 서울' 만든다 ··· 2022년까지 1.4조원 투자
서울시, '스마트시티 서울' 만든다 ··· 2022년까지 1.4조원 투자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3.1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대로 가시권 시뮬레이션 (서울시 제공)
세종대로 가시권 시뮬레이션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2022년까지 총 1조4000억원을 투자해 '스마트시티 서울'을 만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좌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서울 전역에 5만개의 'IoT 센서'로 도시 데이터를 수집해 시민 수요에 맞는 최적의 정책을 수립하는 '스마트 행정'을 대폭 확대한다.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설치돼 미세먼지, 소음, 바람 등 도시현상과 유동인구, 차량 이동 등 시민행동 데이터를 수집한다. 5만개 센서에서 수집할 도시데이터를 비롯해 기존에 시가 보유 중인 행정데이터를 한 곳에서 저장·분석·활용하는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도 연내 구축한다.

금융, 유통, 포털, 통신 등 민간 빅데이터와도 융·복합해 공동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기업-시민이 참여하는 '민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도 2020년까지 구축한다. 대표적으로 공공기관과 금융기관이 보유한 부동산 관련 데이터를 융합해 '소형 공동주택 매매 시세 데이터'를 개발 중이다.

아파트에 비해 거래량이 적어, 시세 파악이 어려운 다세대 주택 등 소형 공동주택의 시세를 제공해 시장가격의 투명성과 주거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AI 기술을 활용해 질문에 자동으로 답변하는 '챗봇' 기능은 올해 120다산콜 상담업무에 시범 적용한다. 주요 시민 관심사항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고 딥러닝 기술로 답변의 정확도를 높여 향후 아리수 상담, 공공서비스 예약, 평생학습 추천 등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교통 분야에서는 상암 DMC에 세계 최초로 조성 중인 '5G 융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비롯해 IoT기술로 실시간 주차가능 여부를 확인하는 'IoT 공유주차 시스템', AI 기술로 기사-승객을 연결하는 'AI 택시' 서비스를 올해 선보인다.

25개 자치구별로 관리·운영하고 있는 CCTV 영상정보를 서울시, 경찰, 소방 등이 공동 활용하는 '스마트서울 안전센터'도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연내 설치·운영한다. 범죄나 화재 발생 때 CCTV 영상정보를 즉시 공유해 골든타임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노인복지 시설 등 인프라 설치를 할 때도 유동인구 데이터를 분석해 수요가 있는 곳에 확충한다. 도시계획을 수립하거나 새로 건물을 지을 때 기존 도시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2021년까지 '3D 기반 버추얼 서울'을 구축해 도시관리정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다.

이밖에 공공 와이파이 설치를 2022년까지 옥탑방, 고시원 등이 밀집한 주거 소외 지역의 어르신·장애인복지관 등 커뮤니티 공간 1240개소에 새롭게 설치한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시민 일상 한가운데에 있는 도시행정, 교통, 안전, 환경, 복지, 경제를 중심으로 한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통해 세계 전자정부 1위 위상을 넘어 가장 앞서나가는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