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봄철 이상기상에 빨라진 과수 발아기 대비 필요
봄철 이상기상에 빨라진 과수 발아기 대비 필요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3.2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과수의 싹이 돋는 시기가 작년에 비해 약 일주일 정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봄철 이상기상에 노출될 경우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 자료에 의하면 지난 해 겨울 충북 청주의 평균 기온은 –1.4℃였으며, 이번 겨울은 0.7℃로 작년 대비 2.1℃가 상승했다. 또한 도 농업기술원에서 개화 시기를 조사한 결과, 작년과 대비해 배는 10일, 복숭아는 7일, 자두는 7일 정도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개화시기가 앞당겨질 경우에는 수확량과 직결되는 꽃이 이상기상에 따른 서리 및 저온에 노출되어 직접적인 피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과수재배 농업인들은 기상예보를 주시해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

시설이 되어 있는 과원은 서리 피해 예방을 위한 방상팬 및 미세살수 장치를 가동하고, 바람을 막을 수 있도록 방풍망을 설치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또한 꽃이나 어린 과일을 솎는 시기를 늦추고, 사전에 꽃가루도 확보하여 대비를 하는 것도 필요하다.

충청북도 관계자는 “해가 갈수록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 기상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새로운 과수를 심을 때에는 해당 지역에 맞는 품종 선택과 나무의 세력 안정화에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