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걸어서 세계속으로-카자흐스탄’ 상전벽해 누르술탄, 만년설이 만든 도시 알마티…
‘걸어서 세계속으로-카자흐스탄’ 상전벽해 누르술탄, 만년설이 만든 도시 알마티…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5.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 602회는 ‘봄이 오는 초원의 나라, 카자흐스탄’ 편이 방송된다.

세계에서 9번째로 국토가 넓은 나라, 카자흐스탄(Kazakhstan). 러시아, 중국,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카스피 해와 접한 내륙국으로 중앙아시아의 대표적인 유목국가다.

하지만 국토의 90%가 사람의 흔적이 닿지 않은 황무지로 사람들이 생활하는 땅은 10%에 불과하다는데…. 불모지를 개간해 눈부신 변화를 이룬 누르술탄(Nur Sultan)에서 초원에 부는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느껴보자.

톈산산맥에서 발원한 일곱 개의 작은 강이 흘러가면서 형성한 도시, 알마티(Almaty). 만년설이 녹아내린 물줄기가 거대한 바위산을 가르는 중앙아시아의 그랜드 캐니언을 만들었다는데…. 3만 년 전의 시간이 만든 자연의 멋진 작품을 감상해보자.

끝이 없는 거대한 초원이 펼쳐져 있는 카자흐스탄(Kazakhstan). ‘방랑자’의 뜻을 가진 카자흐인들은 유목민의 자유로운 영혼을 가졌다고 한다. 카자흐스탄 유목민의 후예들이 전통을 지키며 살아가는 모습을 만나러 떠나보자!

대한민국 대표 여행프로그램인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세계의 다양한 도시들을 여행자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그들의 역사와 문화, 삶의 모습을 담는다.

제작방식은 4K HD 다큐멘터리를 표방해 PD 1인이 기획, 촬영, 편집, 원고작성 등 제작 全과정을 책임진다는 원칙이다. 이번 ‘봄이 오는 초원의 나라, 카자흐스탄’은 홍은희 PD가 촬영·글·연출을 맡았다.

이광용 아나운서가 내래이션을 맡는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4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