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도 25% 관세폭탄, 미중무역전쟁 격화…다우 2.38%↓ 나스닥 3.41%↓
중국도 25% 관세폭탄, 미중무역전쟁 격화…다우 2.38%↓ 나스닥 3.41%↓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5.1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정부가 미국의 관세폭탄에 대응해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최고 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다. 중국이 보복 관세 부과를 천명하자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급락했다.

앞서 미국 정부가 지난 10일 오전 0시 1분을 기준으로 2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1일 이후 휴전에 들어갔던 미중 무역전쟁이 다시 전면전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 중 상무부 미국산 600억 달러에 보복관세 부과 : 중국 상무부는 13일 성명을 통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응해 6월 1일 0시부터 미국산 수입품 일부(600억 달러)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관세율은 최고 25%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에서 "미국 측이 추가 관세 부과를 통해 무역 갈등을 고조시키고, 협상을 통한 무역 이견 해소라는 원칙을 어겼다"며 "우리의 합법적인 권한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미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게 됐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7월과 8월 각각 340억 달러, 16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당시 중국은 500억 달러의 미국 상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은 이어 지난해 9월 다시 2000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10%를 추가로 매겼다. 미국은 이번에 이 부분의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렸다.

당시 중국은 600억 달러에 대한 미국제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매겼다. 이날 중국이 추가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것은 바로 이 부분이다. 이 부분의 관세율을 최고 25%까지 올린 것이다.

◇ 나스닥 3.4% 폭락, 올들어 최대폭 하락 : 중국이 보복 관세 부과를 천명하자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급락했다.

다우지수는 2.38% 하락한 2만5324.99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2.41% 내린 2811.87을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3.41% 급락한 7647.02를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지난 1월 3일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을, 나스닥지수는 올 들어 최대 일일 낙폭을 나타냈다.

◇ 유럽증시도 일제 하락 : 미중 무역전쟁 고조로 세계경기가 둔화될 것이란 우려로 유럽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독일의 닥스 지수는 1.52%, 영국의 FTSE는 0.55%, 프랑스의 까그 지수는 1.22% 각각 하락했다.

◇ 국제유가도 출렁 : 국제유가도 일제히 하락했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세계 경기가 둔화돼 원유에 대한 수요가 줄 것이란 우려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선물은 배럴당 62센트(1.0%) 하락한 61.04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3월29일 이후 최저치다. 북해산 브렌트유도 배럴당 39센트(0.6%) 내린 70.23달러를 나타냈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네이버 증권정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