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공주시, ‘공산성 춤_백제 미마지, 춤과 노래’ 18일 펼쳐
공주시, ‘공산성 춤_백제 미마지, 춤과 노래’ 18일 펼쳐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5.1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기원…품격 높은 백제문화 진수 선보일 듯
지난해 백제문화제 당시 ‘백제 미마지, 춤과 노래’ 공연장면
지난해 백제문화제 당시 ‘백제 미마지, 춤과 노래’ 공연장면

 

공주시의 대표 무용 콘텐츠로 자리 잡고 있는 ‘공산성 춤’이 오는 18일 저녁 7시 30분 공산성 곰탑(웅진탑) 무대에서 펼쳐진다.

백제춤전승보존회에서 주관하는 ‘공산성 춤’은 백제 미마지 탈을 주제로 백제 문화의 우수성과 공주의 옛 고도 웅진 백제의 화려함을 나타내는 내용을 담은 공연으로, 올해는 8회째를 맞아 ‘백제 미마지, 춤과 노래’라는 주제로 열린다.

공연 1부에서는 흥겨운 소고춤과 진도북춤을 시작으로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기원하는 시민들의 소망과 염원을 박성환 명창의 중고제 판소리에 담아낸다.

이어 2부에서는 ‘백제 미마지, 춤과 노래’라는 주제로 웅진 백제의 중흥을 이끈 무령왕의 궁중 연희 장면이 예술인 미마지와 각국 사신들의 춤사위로 재현돼 품격 높은 백제문화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궁중 연희 장면은 시민무용단 50여명이 함께 참여해 화려함과 웅장함을 더할 계획이다.

예술총감독을 맡은 최선 공주대학교 무용학과 교수는 “천년 한류 백제 미마지 탈을 소재로 재창출하는 ‘공산성 춤’은 공주에서만 볼 수 있는 매우 차별화된 공연예술 콘텐츠로, 앞으로 지속 발전시켜 공주의 자부심으로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덕근 문화체육과장은 “이번 공연을 계기로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기원하고, 공주의 문화예술이 더욱더 발전하여 공주가 문화수도로 발전해 나아 갈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공주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