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계테마기행-이란] 페르세폴리스·‘사막의 진주’야즈드·‘바람기둥’버드기르…新 페르시아 로드
[세계테마기행-이란] 페르세폴리스·‘사막의 진주’야즈드·‘바람기둥’버드기르…新 페르시아 로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5.22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5월20~23일) EBS1TV ‘세계테마기행’은 ‘두근두근 이란’ 편이 방송된다.

우리에게는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땅, 이란의 매력은 수천 가지가 넘지만 그중 여행자를 가장 사로잡는 것은 바로 이란 사람들이다.

딱딱한 표정 속에 숨겨놓은 따뜻한 진심과 손님을 ‘신이 보낸 선물’이라 여기며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친절을 베푸는 사람들. 그리고 척박한 사막 곳곳에 숨겨놓은 황홀한 자연경관까지….

이란을 이란답게 가장 잘 여행하는 방법에서부터 이란 사람들만 안다는 숨겨진 명소까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두근두근 가슴 뛰는 이란을 가본다.

이번 '세계테마기행-두근두근 이란'(기획 김민CP, 연출 이희범, 글·구성 이옥진) 편은 스포츠 아나운서 소준일이 큐레이터로 나선다.

오늘(22일) ‘두근두근 이란’ 3부는 ‘신(新) 페르시아 로드’ 편이 방송된다.

세계 최초로 대제국을 건설한 국가 페르시아. 하지만 우리가 그동안 배워 온 역사책 속 페르시아는 낯설기만 하다. 딱딱한 역사 이야기가 아닌 이란 사람들의 삶 속에 녹아있는 페르시아 문명은 어떤 모습일까? 가까이 들여다보면 사람 냄새나는 페르시아인들의 삶. 그 삶 속에 녹아있는 새로운 페르시아 문명 로드를 돌아보자.

고대 페르시아의 영광을 찾아가는 길, 페르세폴리스가 위용을 드러낸다. ‘페르시아인들의 도시’ 페르세폴리스는 다리우스 1세에서 시작해 180년 동안 건설된 궁전이다. 그리스 아테네 3배 크기라는 어마어마한 규모, 돌기둥에 조각된 사람들의 모습에서 다양한 나라를 정복했던 페르시아 제국의 힘이 느껴진다.

‘사막의 진주’라 불리는 도시 야즈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중 하나라는 이란 중부의 도시 야즈드는 과거 실크로드 대상들의 집결지이기도 했다. 페르시아 제국의 종교 조로아스터교의 건축양식이 남아있는 야즈드의 옛 골목을 걸어보고 페르시아 기술자들의 독창성을 엿볼 수 있는 바람기둥 ‘버드기르’도 체험해본다.

오아시스 도시 카샨. 1천 년 전 지어진 것으로 알려진 역사와 전통의 카샨 바자르와 아름다운 페르시아 정원의 극치를 볼 수 있는 핀 정원을 찾아가 본다.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EBS1TV ‘세계테마기행-두근두근 이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