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생로병사의 비밀] 당신의 모세혈관은 안녕하신가요? 모세혈관과 건강이상 증상들
[생로병사의 비밀] 당신의 모세혈관은 안녕하신가요? 모세혈관과 건강이상 증상들
  • 박소이 기자
  • 승인 2019.06.1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97회 [통通해야 산다 모세혈관]
[생로병사의 비밀] 통해야산다 모세혈관
[생로병사의 비밀] 통해야산다 모세혈관

모세혈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일까? 우리가 잘 몰랐던 미세혈관의 이상 증상. 통해야 산다는 모세혈관 질환과 예방, 치료에 대해 ‘생로병사의 비밀’에 대해 알아본다.

새의 털처럼 가는 혈관이라는 뜻의 모세혈관(毛細血管)은 건강의 핵심요소이다.

우리 몸 전체 혈관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모세혈관.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어느 한 군데 미치지 않는 곳이 없어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나 직경 약 1/100mm, 머리카락의 약 1/10 굵기로 이 작은 모세혈관을 관찰할 수 있는 장비가 없어 그동안 치료는 물론 진단조차 하지 못했다.

그래서 의학계에서는 심장에서 모세혈관 문제가 의심되면 “X 증후군”이라 부르기도 했다.

이 모세혈관의 문제가 치료되지 않으면 장기에 산소와 영양소가 공급되지 않고, 배출되지 못한 불필요한 노폐물과 수분이 체내에 쌓이게 돼 치명적인 질병을 초래할 수 있다.

김세란(75) 씨는 심장이 답답해질 때마다 온몸에 열이 난다. 머리끝까지 열이 오르면 찬 물에 적신 수건으로 온몸을 감싼 후 선풍기를 틀어 식혀야 한다.그동안 여러 검사를 해봤지만 어떤 이유도 찾지 못해 ‘화병’이 아닐까 생각했다는 김세란 씨. 혹시 모세혈관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기존의 검사 방법으로는 모세혈관을 검사할 수 없었지만 심장 근육의 혈류를 확인할 수 있는 심장 핵의학 검사를 통해 심장 모세혈관의 상태를 확인하기로 했다.

심장의 모세혈관이 김세란 씨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생/로/병/사의 비밀에서 알아본다.

모세혈관 이상으로 생기는 건강 이상 증상들

젊은 시절 태권도 교관으로 활동할 정도로 건강했던 정종옥(71) 씨. 운동과 함께 과음을 즐겼던 탓일까?

20년 전 발병한 당뇨로 매일 인슐린을 투약하고 있다. 혈당에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최근 발과 다리에서 찌릿찌릿함이 자주 느껴져 임시방편으로 콩을 붙여 제자리걸음을 하곤 하는데...

두 아들의 아빠 김종웅 씨(42)는 망막수술을 앞두고 있다. 빠른 속도로 나빠진 시야, 급기야 이대로 둔다면 시력을 잃을 지도 모른다는 경고를 들었다. 비교적 젊은 나이임에도 김종웅 씨의 시력에 문제가 생긴 이유는 무엇일까? 막을 기회는 없었을까?

더운 여름에도 손발이 차 털신을 신어야 하는 손은혜(30) 씨. 손발의 색까지 변하자 병원을 찾았고, ‘레이노 현상’ 진단을 받았다.

손은혜 씨의 손톱 밑 모세혈관을 관찰한 결과 손 끝 모세혈관의 혈류 속도는 일반인의 1/5밖에 되지 않았다.

[생로병사의 비밀] 모세혈관 건강을 위한 순환운동법
[생로병사의 비밀] 모세혈관 건강을 위한 순환운동법

오늘(12일) 밤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스포츠 의학과 교수가 제안하는 모세혈관 순환촉진 운동을 통해 짧은 시간 달라진 손은혜 씨의 모세혈관을 비교해본다.

모세혈관 건강 지키는 법최근 국내 연구에 따르면 3차원 생체 현미경을 통해 살아있는 동물 모델 폐의 모세혈관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모세혈관을 통해 산소와 이산화탄소의 교환을 확인한 것인데 더 나아가 사망률 40%에 이르는 패혈증의 폐 손상 원인과 치료 방법까지 밝혀 앞으로의 모세혈관 질환 치료에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주목되고 있다.

그동안 확인할 수 없어 증명하지 못했던 모세혈관의 역할과 모세혈관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방법은 무엇인지 오늘밤 ‘생로병사의 비밀’에서 알아본다.

한편, ‘생로병사의 비밀’은 12일 수요일밤 10시 KBS1TV에서 방송된다. 프로듀서 김규식, 담당 작가 정지영, 김아영.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KBS1TV [생로병사의 비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