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장마전선 북상 … 장맛비, 내일 제주·남부 시작으로 밤에 전국으로 확대
장마전선 북상 … 장맛비, 내일 제주·남부 시작으로 밤에 전국으로 확대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2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제공)
(기상청 제공)

 

장마전선이 북상함에 따라 26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에는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고 밤에는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오후 3시 현재 장마전전은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 해상까지 동서로 길게 위치하고 있으며, 한반도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앞으로 장마전선은 대만 동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열대저압부, 중국 중부를 거쳐 우리나라로 이동하는 중상층의 기압골에 의해 점차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26일 오전에는 남해안, 밤에는 남부지방에 장마전선이 위치하면서 영향을 줄 전망이다. 이에 따라 26일 새벽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에는 남부지방으로 확대되다가, 이날 밤에는 중부지방에도 장맛비가 시작된다.

장마전선은 이후 일본 남부로 이동해 27일 오후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밤에는 모든 지역의 비가 그치겠다. 26~27일 예상강수량은 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 20~60㎜, 그 밖의 전국은 10~40㎜다. 특히 26일 낮부터 27일 새벽 사이에는 남쪽에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장마전선에 발달한 비구름대가 강해진다. 이로 인해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며 많은 곳은 최대 8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금요일인 28일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는 장마전선은 주말 다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주말인 29~30일에 중국 중부에서 활성화된 장마전선이 우리나라로 접근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장맛비가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마전선은 7월초까지 남하와 북상을 반복하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의 북상에 영향을 주는 북서쪽 상층기압골과 대만 동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열대저압부의 세력이 강해질 경우, 장마전선상의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해 예상보다 비의 양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예보와 정보를 주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올해 장마 시작은 전국이 동일하게 6월26일로,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은 지난해와 같고, 제주도는 지난해(6월19일)보다 7일 늦다. 평년값(1981~2010년 평균)을 살펴보면 중부지방은 6월24~25일, 남부지방은 6월23일, 제주도는 6월19~20일에 장마가 시작되는 경우가 많았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