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WATCHER(왓쳐)’ 서강준, 첫 장르물 도전 첫방부터 안방 압도
‘WATCHER(왓쳐)’ 서강준, 첫 장르물 도전 첫방부터 안방 압도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0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ATCHER(왓쳐)’의 서강준이 강렬한 존재감으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에서 열혈파 순경 ‘김영군’으로 분한 서강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영군은 신호 위반 단속 중 손에 피가 묻은 손병길(정민성)을 보고 검문하려 했으나 손병길은 이에 불응하고 도주했다. 이에 김영군은 손병길을 추격하던 도중 총으로 쏘아 입원하게 만들며 광수대의 조사를 받게 됐다. 그러나 병길을 추격하는 과정에서 그를 위협하는 광수대 반장 장해룡(허성태)과 김강욱(이재윤)을 목격했던 영군은 병길과 광수대의 관계를 의심했고 강도 높은 광수대의 조사에도 주눅 들지 않고 오히려 광수대를 자극해 날선 긴장감이 감도는 상황을 만들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감찰 4반 반장 도치광(한석규)과 대면을 하게 된 영군. 손병길이 장해룡의 정보원으로 일했고 분명 광수대와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던 치광은 영군에게 장해룡과 손병길 사이에 대해 물었지만 평소 감찰반에 대해 부정적이었던 영군은 별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감찰반을 나섰다.

사실 도치광과 김영군은 하나의 사건으로 인해 운명이 달라진 사람들이었다. 바로 김영군의 아버지가 어머니를 살해했던 그 사건. 이로 인해 나쁜 경찰을 잡는 감찰반이 된 도치광과 아무도 믿지 못하게 된 김영군의 관계의 미묘함은 또 다른 긴장감을 만들어 내며 시청자들을 극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한편, 여전히 손병길과 광수대에 대한 의심을 끈을 놓치 않은 영군은 수사를 빌미로 병길의 가족을 협박하는 장해룡에게 “애는 건드리지 말죠”라며 일갈했으나 이에 장해룡은 손병길은 착한 사람이 아니라고 단언해 영군의 의심을 더욱 크게 키웠다.

또한 계속 손병길을 추적하던 도치광 역시 손병길의 차에서 제3자의 혈흔을 발견하고 다른 피해자가 있을 수 있다며 영군에게 도움을 청했다. 결국 영군은 치광을 도와 손병길이 입원한 병원으로 향하는 장해룡과 김강욱의 뒤를 따랐다. 도착한 병원에서 변호사 한태주(김현주)와 만나게 된 영군과 치광은 손병길이 에스제이건설 회장의 아들을 유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긴박 엔딩을 선사,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왓쳐의 이야기의 서막을 알렸다.

데뷔 후 처음으로 장르물에 도전한 서강준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추격전과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으로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차갑고 퉁명스러워 보이지만 내면에는 따뜻함을 갖춘 영군의 모습을 입체감 있게 그려낸 서강준은 차분한 대사톤과 눈빛으로 어머니의 죽음을 직접 목격한 충격과 상처를 덤덤하게 표현해내며 극의 흡인력을 높였다.

특히, 작년 '너도 인간이니', '제3의 매력'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서강준이 '왓쳐'를 통해 장르물에 도전하며 대중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또 다른 색깔의 배우 서강준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강준의 연기 변신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 2회는 오늘(7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OCN ‘WATCHER(왓쳐)’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