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로구, 재직자 교육 프로그램 마련… AIoT 인재 양성 나선다
구로구, 재직자 교육 프로그램 마련… AIoT 인재 양성 나선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8.2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 관련 선도기업 대상으로 수요조사 실시 … ‘직장 내 훈련’ 프로그램 개발
AIoT 전문교육 이수자 인턴 채용 연계도 … 정규직으로 이어지도록 인건비 지원
구로구 G밸리 전경
구로구 G밸리 전경

“잦은 이직, 경력자 부족 해결 위해 재직자 교육 마련!”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G밸리 기업이 원하는 AIoT 인재 양성을 위해 나선다.

구로구는 “이직과 전문기술 부족 등의 G밸리 인력채용 문제를 해결하고 4차산업을 이끌어나갈 핵심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G밸리 선도인재 양성 및 채용연계 사업’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

구로구는 먼저 G밸리에 있는 IoT, SW, IT 등 4차산업 관련 기업 50여개를 AIoT(지능형 사물인터넷) 선도기업으로 정해 일자리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융합, 프로그래밍, 인공지능, 네트워크 등 분야별로 필요한 인력 수요와 역량도 등을 조사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이후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기업 수요에 맞는 직무 능력을 발전시키기 위한 ‘직장 내 훈련(OJT, On the Job Training)’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내달 중 개발을 완료하고 선도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AIoT 리더 및 OJT 매니저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각 기업에서는 신규 직원의 빠른 적응과 업무 숙련을 위해 개발된 ‘OJT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구로구는 직장 내 훈련과는 별도로 ‘서울시 민간기업 맞춤형 뉴딜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미취업 청년들을 대상으로 AIoT 전문 교육을 실시하고, 이수자의 G밸리 선도기업 취업도 돕는다. 인턴 과정을 거쳐 정규직 채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인건비 등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고용노동부 주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수시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이뤄졌다. 금천구와 공동 진행하며 총 8,700여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인력수급 문제를 겪고 있는 G밸리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내 기업의 안정적인 경영 활동을 지원하고 고용 창출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