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두 번은 없다> ‘냉랭’ 오지호VS‘풀 죽은’ 예지원
<두 번은 없다> ‘냉랭’ 오지호VS‘풀 죽은’ 예지원
  • 전해영 기자
  • 승인 2020.01.1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두 번은 없다>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오지호와 예지원의 만남을 포착했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빵 터지는 웃음과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매력으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훈훈한 드라마로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쿵’하면 ‘짝’하는 베프 케미를 자랑하는 오지호와 예지원의 확 달라진 분위기를 담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인생 한 방, 인생 역전’이라는 같은 목표를 지니고 있는 두 사람은 투숙객들 중에서도 유독 돈독한 우정을 나누고 있었다.

예지원이 한진희와의 관계로 고민하고 있을 때도 오지호는 사랑을 믿지 말라는 충고로 그녀의 황금빛 미래를 진심으로 응원해줬을 정도.

하지만 예지원이 사귀고 있는 리차드 기어의 정체가 다름아닌 구성호텔의 회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부터 두 사람의 고민도 점점 깊어져만 갔다. 낙원여인숙과 구성호텔 사이에 오래 전부터 악연이 이어져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오지호를 만나기 위해 골프장을 찾아간 예지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여기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오지호와 예지원의 극과 극으로 다른 반응이다. 서로 마주 서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오지호와는 달리 예지원은 잔뜩 풀이 죽은 채 그의 눈치를 살피고 있는 것.

무언가 잘못을 저지른 사람처럼 오지호의 반응을 면밀히 살피고 있는 예지원의 표정에서는 걱정스러움이 느껴져 과연 그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두 번은 없다>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