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韓, 1월 유엔 대북 인도지원금 66억 '최다'
韓, 1월 유엔 대북 인도지원금 66억 '최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1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올 1월 대북 인도주의 지원금 규모가 총 775만821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이 572만6914달러, 스위스가 135만2166만달러, 독일이 67만1741달러를 각각 지원했다. (OCHA 자금추적서비스 홈페이지 캡처)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올 1월 대북 인도주의 지원금 규모가 총 775만821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이 572만6914달러, 스위스가 135만2166만달러, 독일이 67만1741달러를 각각 지원했다. (OCHA 자금추적서비스 홈페이지 캡처)

 

올 1월 유엔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금 규모는 775만821달러(약 89억3515만원)이며 이 중 한국이 66억원으로 최다공여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에 따르면 2020년 새해 시작과 함께 한국·독일·스위스 등 3개 나라가 북한 내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한 자금 공여 의사를 밝혔다.


국가별 공여액수는 한국이 572만6914달러(약 66억199만원)로 가장 많고, 스위스 135만2166달러(약 15억5878만원), 독일 67만1741달러(약 7억7438만원)이다.

한국 정부의 지원금은 세계보건기구(WHO) 모자보건사업(400만달러·약 46억원)을 비롯해 북한적십자사의 태풍 피해 복구 지원 사업에 쓰인다.

OCHA는 작년 한 해 동안 한국·스위스·스웨덴 등 11개 국가와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로부터 총 3925만5877달러(약 452억6988만원)를 모금해 대북 인도주의 지원 사업에 썼다.

한국은 지난해 이들 국가·국제기구 가운데 가장 많은 1000만달러(약 115억원)를 OCHA에 공여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