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365일 24시간 ‘개너자이저’ 푸들…설채현 상식파괴 솔루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365일 24시간 ‘개너자이저’ 푸들…설채현 상식파괴 솔루션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1.2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

오늘(24일) 밤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제97화는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가 방송된다.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무한동력의 비밀이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세나개)>에서 밝혀진다고? 365일 24시간 쉬지 않는 개너자이저 달. 운동장을 아무리 뛰어도, 공을 아무리 던져줘도, One more Time!을 외치며 보호자들을 괴롭히는데.

넘치는 힘 때문에 집안 물건을 물어뜯는 건 기본, 사람들에게 살벌한 입질까지…. 이 녀석, 보통내기가 아니다. 한 마리의 야생마처럼 날뛰는 달이를 설채현 전문가는 사로잡을 수 있을까?
달 and 설 전문가의 달콤살벌한 로데오를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 편에서 만나보자.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

작다고 무시하면 큰 코 다쳐! 강철 체력 견공이 나타났다!
 
2020년 설날을 앞두고 좋은 기운이 솟기를 바라도 모자랄 텐데, 제발 기운 좀 빠졌으면 하는 녀석이 나타났다. 문이 열리자마자 카메라가 따라갈 수 없는 속도로 제작진을 맞아주는 오늘의 주인공은 바로 귀여운 푸들 견공 달이다.

인형 같은 외모에 애교 가득한 손님맞이까지, 그저 앙증맞은 반려견의 모습일 뿐인데 달이를 바라보는 보호자들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잠시 후,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자마자 장난감을 물고 온 달은 마치 올림픽에 나가는 운동선수처럼 치열하게 놀이를 계속하더니 스케이팅을 연상케 하는 회전 묘기까지 선보이며 제작진의 혼을 쏙 빼놓기에 이른다.

그리고 캐치볼을 하듯 사람들에게 공을 넘기기 시작한다. 그런데 30분, 1시간이 지나도 공놀이는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아 질려버린 제작진이 자리를 피하자 끈질기게 따라붙어 공격한다. 결국엔 피까지 보게 된 긴급상황이 발생하는데…. 녀석의 살벌한 놀이 지옥, 그 끝은 어디일까?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누가 좀 말려줘요! 에너자이저 달’

뛰는 게 만병통치약? 설채현 전문가의 상식 파괴 솔루션!

달이의 넘치는 기운을 감당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는 가족들은 운동장을 뛰어주고 밤늦도록 공놀이를 해주지만 오히려 달이의 에너지는 점점 강해질 뿐이라고 한다. 이와 함께 짜증스러운 입질까지 늘어 보호자들은 여러모로 지쳐버린 상황이다.

달이와 가족들을 돕기 위해 출동한 설채현 전문가의 이번 솔루션의 히든카드는 활달한 녀석과는 정반대의 ‘세나개’ 사상 가장 고요한 솔루션이다. 극과 극이 마주친 솔루션 현장, 과연 그 결과는? 오늘(24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