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비밀 암호 속 진실은? 재미교포 신씨의 잔혹한 여친 폭행 의혹 추적
[그것이 알고싶다] 비밀 암호 속 진실은? 재미교포 신씨의 잔혹한 여친 폭행 의혹 추적
  • 박소이 기자
  • 승인 2020.02.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미국 내슈빌을 뒤흔든 감금폭행 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미국 내슈빌을 뒤흔든 감금폭행 사건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미 내슈빌 감금폭행 사건의 진실을 다룬다.

미국의 유명한 한인 프로듀서가 2018년 여자친구를 감금, 끔찍한 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체포되었다. 그러나 그는 보석금을 내고 석방되었으나, 다음해 또다시 동일한 여친 감금폭행 사건으로 체포되었다.
 

“옷이 다 피범벅이었으니까….
한 번 폭력을 시작하면 기본 12시간이거든요.
머리채를 잡고 변기에다가 넣어서 계속 변기 물을 내리더라고요. 숨을 참으라고.”


피해자는 감금 7일째 되던 날 신 씨의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도망쳤고 이후 이웃 주민에게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신 씨는 곧장 체포되었다.


내슈빌 감금폭행 사건의 진실은?

피의자 신 씨는 또다시 피해자를 감금 및 폭행한 혐의로 체포되며 사건은 재차 교포사회의 화제로 떠올랐다.

그래미 어워즈 올해의 앨범상을 받은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의 ‘Golden Hour’, 제이슨 므라즈의 ‘I’m your’s’ 등 쟁쟁한 팝스타들의 앨범에 참여한 한국인 음악 프로듀서 신 씨. 그가 지난 2018년 12월, 美 내슈빌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잔혹하게 감금·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내슈빌 경찰에 따르면 신 씨는 약 7일간 본인의 집에 피해자를 감금해, 청소기·드릴·머그잔 등으로 피해자를 구타하고 전깃줄로 목을 조르는 등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했다.

피해자의 상처에 뜨거운 물을 붓거나 코에 물을 넣는 등 잔혹한 고문 행각도 서슴지 않았다는 신 씨. 그는 피해자의 나체 동영상을 찍어 협박하고, 끔찍한 성고문까지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외로 잘 알려진 유명 음악인들과 함께 작업하며 미국 내 성공한 한인 음악 프로듀서로 알려진 신 씨. 그는 왜 이토록 잔혹하게 여자친구를 감금 폭행한 것일까? 그리고 앞선 폭행 사건으로 이미 헤어진 두 사람은, 왜 또다시 만나게 된 걸까?
 

피해자의 자작극인가? 사건의 진실은?

사건을 취재하기 위해 미국으로 향한 제작진은 이미 드러난 두 차례의 폭행 사건 외에 이미 그들 사이에 몇 차례의 감금 폭행 사건이 더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
 

“그거 왜 그렇게 (신 씨에게) 갔을까.
가서는 그렇게 그냥 두들겨 맞고 또 그렇게 불행한 일을 당하고….”
- 피해자 지인 인터뷰 中
 

“비자를 획득하려고, 신 씨가 유명하니까
‘셋업 범죄를 한 거다’ 라는 주장을 (피의자 측에서) 하셔서….”
- 피해자 지인 인터뷰 中
 

현지 교민들에 따르면 피해자는 몇 차례의 감금·폭행 사건에도 계속해서 신 씨에게 돌아갔다고 한다.
 

[그것이 알고싶다] 미 내슈빌 감금폭행 사건의 진실
[그것이 알고싶다] 미 내슈빌 감금폭행 사건의 진실

 

가해자 신 씨 측에서도 ‘영주권을 노린 피해자의 자작극’이라는 주장까지 제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피해자가 신 씨에게 돌아가려 한 이유는 무엇일까?


“내 몸의 상처는 신 씨로 인해 생긴 것이 아니다. 나는 그가 전혀 두렵지 않다.”
- 피해자 진술서 中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은 피해자가 직접 작성했다는 진술서를 어렵게 확보할 수 있었다. 셋업 범죄, 자작극 등 수많은 논란 속에서 피해자의 진술서에 감춰진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그들에게 무슨 일이? 둘 사이 암호의 진실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몇 차례의 설득 끝에 어렵게 피해자를 만날 수 있었다. 한참을 망설이던 그녀는 제작진에게 무척이나 조심스럽게 노트 한 권을 꺼내 보였다.

노트 속에는 예상치 못한 내용이 가득 적혀있었다.
 

“커피 10잔, 라일락 5송이, 사이다 3병. 개구리 7마리, 사이다 3병,
라일락 5송이. 바지 1벌, 개구리 1마리. 막걸리 3잔, 개구리 2마리….”
 

수감 중인 신 씨로부터 받았다는 의문의 암호. 의미를 알 수 없는 단어들로 가득 찬 노트.

이 암호들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 걸까? 신 씨와 피해자, 그리고 이 암호 사이에는 어떤 비밀이 숨어있는 걸까?

오늘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연출 김병길, 글·구성 신진주)에서는 위증, 자작극 등 수많은 논란에 둘러싸인 美 한인 음악 프로듀서 여자친구 감금 폭행 사건을 심도있게 추적해본다.

‘그것이 알고싶다’ 1201회 ‘말할 수 없는 비밀-미 내슈빌의 감금폭행 사건’의 숨겨진 진실을 파헤친다.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