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양이를 부탁해] '고부해' 최초로 시도하는 청각장애묘 교육법 공개
[고양이를 부탁해] '고부해' 최초로 시도하는 청각장애묘 교육법 공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5.2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고양이를 부탁해 (고부해) ‘청각장애묘 달달이의 내 마음이 들리니’
EBS 고양이를 부탁해 (고부해) ‘청각장애묘 달달이의 내 마음이 들리니’

오늘(29일) EBS1TV <고양이를 부탁해 시즌5> 제9화 ‘청각장애묘 달달이의 내 마음이 들리니’ 편이 방송된다.

이번 <고양이를 부탁해>에서는 최초로 시도하는 청각장애묘 교육법이 전격 공개된다.

<고양이를 부탁해>(고부해)에서 수없이 다뤘지만, 여전히 많은 집사들의 고민인 ‘합사’! 이번 고부해 9화에서도 고양이 합사 문제로 고민을 겪고 있는 집을 찾았다.

함께 지낸 지 두 달이 지났지만, 사이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고양이 ‘달달이’와 ‘다정이’. 틈만 나면 다정이에게 달려드는 달달이 때문에 보호자의 고민이 이만저만 아니다.

하지만 달달이에게도 나름의 사연이 있다. 바로 ‘귀가 들리지 않는’ 것. 아무리 어르고 달래고 귀가 들리지 않는 달달이에겐 무용지물이다. 

EBS 고양이를 부탁해 (고부해) ‘청각장애묘 달달이의 내 마음이 들리니’
EBS 고양이를 부탁해 (고부해) ‘청각장애묘 달달이의 내 마음이 들리니’

보호자 가족은 다정이를 보면 무작정 달려드는 달달이를 도통 이해할 수 없으면서도, 한편으론 달달이의 마음을 읽지 못하는 것 같아 답답하고 미안한 마음뿐이다.

이렇게 달달이의 마음을 알 수 없으니, 언제 어떤 식으로 싸움이 일어날지 몰라 하루 24시간 긴장 상태라는 보호자들. 이들의 간절한 사연을 듣고 나응식 반려묘 행동 전문 수의사가 출동했다. 

미궁 속이었던 달달이의 마음을 읽어냄은 물론, 보호자들과 달달이의 올바른 소통을 위해 고부해 최초로 ‘청각장애묘 교육법’을 전수했다고 하는데! 

‘청각장애묘 달달이의 내 마음이 들리니’ 편은 5월 29일 금요일 밤 11시 30분 EBS1 <고양이를 부탁해>에서 공개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고양이를 부탁해 (고부해) 시즌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