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세무서와 손잡고 복지사각지대 해소 나선다
강남구, 세무서와 손잡고 복지사각지대 해소 나선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06.0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가구 발굴·지원 위해 강남·역삼·삼성세무서와 협약…카카오톡 ‘강남좋은이웃’ 활용
강남구청 전경
강남구청 전경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지난 1일 강남·역삼·삼성세무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협약에 따라 세무서 직원들은 휴폐업 신고자 중 위기가구로 의심되는 자를 발견하면 카카오톡 채널 ‘강남좋은이웃’을 통해 즉시 신고하고, 구는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신속한 상담 및 맞춤형 복지 지원을 안내·제공한다.

아울러 강남구의 복지사업 관련 홍보물을 세무서에 상시 비치해 방문한 구민 누구나 필요한 복지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지난해 ㈜바로고와 업무협약을 맺고, 가정을 방문하는 배달대행업체 특성을 활용해 위기가구 발굴에 나서는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임동호 복지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내 공공기관, 기업 등 다양한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포용 복지도시, 강남’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강남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