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림픽대로 당산철교~한강철교 통제 … 잠수교는 이틀째 통행 금지
올림픽대로 당산철교~한강철교 통제 … 잠수교는 이틀째 통행 금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0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중부지방에 집중되고 있는 폭우로 서울 여의도 63아트에서 바라본 한강이 흙탕물로 변해 있다.  2020.8.3
3일 중부지방에 집중되고 있는 폭우로 서울 여의도 63아트에서 바라본 한강이 흙탕물로 변해 있다. 2020.8.3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한강물이 불어나면서 주요도로 곳곳이 물에 잠겨 도로이용이 통제되고 있다.

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5분 기준 서울 올림픽대로 당산철교~한강철교 양방향이 통제됐다.


여의교 주변 침수 여파에 따른 조치다. 김포공항에서 잠실운동장 방향 당산철교 하부, 잠실운동장에서 김포공항 방향 한강철교 하부가 각각 통제 중이다.

올림픽대로 다른 구간에서도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올림픽대로(양방향) 여의상류IC는 오전 7시33분, 여의하류IC는 오전 7시35분부터 전면 통제됐고 개화육갑문 부근은 오전 7시14분부터 통행이 금지됐다.  

잠수교도 이틀째 차량과 보행자 통행이 전면 금지됐다. 잠수교의 보행자 통제는 전날(2일) 오후 3시2분부터, 차량 통제는 전날 오후 5시20분부터 시작됐다.

서울시는 잠수교 지점 수위가 5.5m에 이르면 보행자 통행을 막고 6.2m를 넘으면 차량 통행을 제한한다.

집중 호우로 침수됐던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한강공원과 연결된 반포·잠원·신잠원 나들목은 전날 긴급폐쇄됐다.

반면 이날 오전 차량 통행이 금지됐던 일부 도로는 속속 통제 조치가 풀리고 있다.

서울 동부간선도로 의정부 방향(녹천교~수락지하차도)은 오전 9시 통행을 재개했다.

한강과 중랑천의 수위 상승으로 동부간선도로는 오전 5시10분부터 전면 통제에 들어갔으나 일부 구간에서 통행이 가능하다고 판단돼 통제조치를 부분적으로 해제했다.

오전 9시10분 통행이 금지됐던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인근 지하차도는 오전 10시45분부터 통행이 재개됐다.

불광천 수위가 통제수위인 9m 수준으로 올라가면서 오전 8시46분쯤부터 통제됐던 서대문구 증산교 인근 하부도로(마포 청구아파트~서대문 이랜드 아파트 구간)는 이날 오후 12시8분쯤 양방향 통행이 재개됐다.

또 사천교 인근 지하차도는 12시25분쯤 통제 조치가 풀려 통행이 가능해졌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