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모녀 3대와 쉽독의 전쟁…설채현, 가족 평화 위한 특급 솔루션은?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모녀 3대와 쉽독의 전쟁…설채현, 가족 평화 위한 특급 솔루션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8.1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모녀 3대와 쉽독의 전쟁’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모녀 3대와 쉽독의 전쟁’

애교 만점 자이언트 베이비 ‘사랑이’(9개월, 올드 잉글리시 쉽독)! 몸길이 110cm, 몸무게 26kg. 크나큰 몸집만큼 귀여움도 두 배! 사고도 두 배? 

애교를 부리며 놀다가도 갑자기 돌변해서 가족들을 물어버린다는데…. 상처와 흉터가 일상이 되어버린 보호자들, 몸도 마음도 만신창이가 되어간다.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녀석의 문제행동에 가족들 간의 갈등도 심해지는 상황! 과연 모녀 3대와 사랑이의 관계는 회복될 수 있을까? 

오늘(14일) 밤 EBS1TV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제126화 ‘모녀 3대와 쉽독의 전쟁’ 편이 방송된다.

왕 크니까 왕 귀여운 사랑이! 그 이면에 숨겨진 또 다른 모습이 있다? 큰 덩치 탓에 사랑이가 장난으로 한 행동도 모녀 3대에겐 큰 충격으로 다가오는 상황. 상처와 흉터가 일상이 되어버린 보호자들은 몸도 마음도 지쳐만 가는데...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녀석의 문제행동에 가족 간의 갈등도 커져가는 상황. 모녀 3대와 사랑이의 관계는 회복될 수 있을까?

◆ 귀여운 자이언트 베이비 사랑이의 또 다른 모습?

귀여운 외모로 한 번, 사뭇 다른 활동량과 몸집으로 또 한 번!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문제견이 있다는 소식에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제작진이 출동했다. 제작진을 맞이하는 건 애교 만점 자이언트 베이비 사랑이(9개월, 올드 잉글리시 쉽독)! 몸길이 110cm, 몸무게 26kg. 크나큰 몸집만큼 귀여움도 두 배 사고도 두 배?! 사랑이가 가는 곳은 온통 난장판이 되어버린다는데...

애교를 부리며 재밌게 놀다가도 갑자기 돌변해 보호자들을 물어버리는 사랑이! 큰 덩치 탓에 놀자고 달려드는 행동에도 멍이 들고, 이빨이 스치기만 해도 상처가 나고 만다고. 보호자와 엄마, 할머니까지 자그마한 체구의 모녀 3대가 감당하기엔 역부족.

사고뭉치 사랑이의 말썽을 잠재우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결국 할머니가 비장의 무기를 꺼내드는데.. 그 정체는 간식도 장난감도 아닌 나무 막대기?! 모두를 술렁이게 한 나무 막대기의 비밀은 무엇일까? 모녀 3대와 사랑이의 기막힌 이야기가 소개된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모녀 3대와 쉽독의 전쟁’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모녀 3대와 쉽독의 전쟁’

◆ 가족의 평화를 위한 설채현 수레이너의 특급 솔루션

통제 불능 사랑이를 막기 위해 출동한 설 수레이너! 사랑이의 입양 과정부터 현재 상황까지 모든 정보를 날카롭게 분석해간다. 그런데 촬영 도중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 발생?! 제 버릇 나온 사랑이가 보호자들에게 마구 달려들기 시작한 것! 

과연 설 수레이너는 사랑이를 진정시키고 솔루션을 이어갈 수 있을까? 그 결과가 8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40분 EBS 1TV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에서 공개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