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송파구, ‘스마트 깔창’으로 발달장애인 실종 막는다
송파구, ‘스마트 깔창’으로 발달장애인 실종 막는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1.1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GPS내장 신발 깔창 무료 보급
발달장애인의 위치 실시간 확인 가능해 가족 안심
박성수 송파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 [송파구 제공]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발달장애인의 자립 훈련을 돕고 실종을 예방하기 위해 위치추적기가 내장된 ‘스마트 깔창’을 보급한다.

‘스마트 깔창’은 발달장애인이 사용 중인 신발에 넣는 GPS 내장 깔창이다. 신발을 신고 다니면 그 위치가 보호자의 스마트폰에 실시간 통보되고, 지정된 거리나 위치를 벗어나면 곧바로 경고 문자 메시지가 자동 발송 된다.

과거 비슷한 목적으로 개발된 손목시계 형태의 ‘배회 감지기’가 있었으나, 낯선 물건에 거부감이 있는 발달장애인에게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매년 8,000명이 넘는 발달장애인이 실종된다. 이 가운데 60명 정도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어, 사회적 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 특히 발달장애의 경우 행동패턴 예측이 어려워, 실종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초기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실종사고 예방 효과를 비롯하여, 발달장애인의 자가 통학과 지역사회 적응을 돕고, 그 가족들의 돌봄 부담을 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파구는 상반기 중 발달장애인 35가구를 모집하여 ‘스마트 깔창’을 무료로 지원할 예정이다. 기초수급, 차상위 등 저소득 세대를 우선순위로 선정하고, 사용방법 교육도 실시한다. 향후 사업의 효과성과 이용자 만족도를 모니터링을 하고 확대 지원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박성수 구청장은 “실종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깔창’ 지원사업으로 발달장애인 가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도울 수 있는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더욱 든든한 사회적 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