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K이노베이션 노사, 20분만에 임금협상 타결…“역대 최고 찬성률”
SK이노베이션 노사, 20분만에 임금협상 타결…“역대 최고 찬성률”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3.0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마친 후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이 합의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2021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마친 후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이 합의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을 역대 최단 시간인 20분만에 타결했다.

SK이노베이션은 3일 노사가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 울산 컴플렉스(CLX)를 화상으로 연결해 '2021년도 임금교섭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양측은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에 연동하기로 한 노사간 원칙에 따라 임금인상률을 0.5%로 확정했다. 이 잠정 합의안은 임금교섭을 위해 노사 대표가 처음 만난 지난달 16일 상견례에서 20분 만에 만들었다.

지난달 23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선 전체 조합원 중 93.5%가 투표에 참여해 90.9%의 찬성률을 기록하며 가결됐다. 이에 따라 2010년 이후 최저 임금인상률에도 5년째 교섭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낮은 임금인상률과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역대 최고 찬성률로 잠정합의안이 가결된 건 회사와 함께 어려운 경영 환경을 극복하고자 하는 노동조합과 구성원들의 단합된 모습과 성숙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는 사회가 요구하는 친환경 중심의 혁신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김준 총괄사장은 "임금협상 프레임 약속이 계속 지켜진 건 노사간 신뢰와 존중에 기반한 혁신적 노사관계가 SK이노베이션만의 고유문화로 완전히 정착된 결과"라고 밝혔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