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8:10 (수)
 실시간뉴스
문대통령, 비판 전단 배포 30대 모욕죄 처벌 의사 철회 지시
문대통령, 비판 전단 배포 30대 모욕죄 처벌 의사 철회 지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5.0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명 접종 목표를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2021.5.3 (사진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명 접종 목표를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2021.5.3 (사진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지난 2019년 비판 전단을 살포한 3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진 것과 관련, 모욕죄 처벌 의사를 철회하도록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본인과 가족들에 대해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혐오스러운 표현도 국민들의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용인해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이 사안은 대통령 개인에 대한 혐오와 조롱을 떠나 일본 극우 주간지 표현을 무차별적으로 인용하는 등 국격과 국민의 명예, 남북관계 등 국가 미래에 미치는 해악을 고려해 대응한 것이다.

하지만 주권자인 국민의 위임을 받아 국가를 운영하는 대통령으로서 모욕적 표현을 감내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지적을 수용해 문 대통령이 이번 사안에 대한 처벌 의사 철회를 지시했다는 게 청와대측 설명이다.

박 대변인은 "앞으로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정부에 대한 신뢰를 의도적으로 훼손하고 외교적 문제로 비화될 수 있는 행위에 대해서는 개별사안에 따라 신중하게 판단해 결정할 예정"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국격과 국민 명예, 국가 미래에 악영향 미치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성찰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