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22:20 (금)
 실시간뉴스
‘2002월드컵 4강 주역’ 유상철, 췌장암 투병 끝 별세…향년 50세
‘2002월드컵 4강 주역’ 유상철, 췌장암 투병 끝 별세…향년 50세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6.07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인공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 뉴스1 DB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인공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 뉴스1 DB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

유상철 감독은 7일 오후 7시께 입원 중이었던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유 감독은 인천을 지휘하던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해왔다.

그는 아픈 가운데서도 벤치를 지키며 인천의 1부 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꼭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던 고인은 지휘봉을 내려놓고 투병에 힘썼다. 

치료 중에도 경기장이나 인천 선수단을 찾아 회복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투병을 시작한 지 20개월 여 만에 결국 세상을 떠났다.

유 감독은 현역 시절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였다.

K리그 울산 현대와 요코하마 마리노스, 가시와 레이솔(이상 일본) 등에서 12년 간 뛰었고, 2006년 다시 울산으로 돌아와 은퇴했다. 중앙 수비부터 미드필더, 최전방까지 소화하는 대표적인 '멀티 플레이어'였다.

청소년 대표와 올림픽 대표, 국가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지내며 이름을 날렸던 고인은, 전 세계를 감동시켰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다. 

특히 폴란드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성공시키며 대한민국의 월드컵 사상 본선 첫 승을 이끌었다.

A매치 통산기록은 122경기 18골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