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2:55 (일)
 실시간뉴스
'EBS 극한직업' 집콕시대 건강도우미 안마의자&이동식 구들방 제작 현장
'EBS 극한직업' 집콕시대 건강도우미 안마의자&이동식 구들방 제작 현장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9.2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만의 건강 도우미, 안마의자와 이동식 구들방 / EBS 극한직업
나만의 건강 도우미, 안마의자와 이동식 구들방 / EBS 극한직업

오늘(9월 25일, 토요일) 밤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극한직업>에서는 ‘나만의 건강 도우미, 안마의자와 이동식 구들방’ 편이 방송된다.

여름 내내 신체의 균형이 깨진 채로 환절기를 맞은 사람들. 코로나19의 여파로 외출이 어려운 요즘, 나만의 공간에서 건강을 챙기는 방법이 있다. 

집 안에서도 전신 안마를 받을 수 있는 안마의자와, 전통 방식의 찜질방을 우리 집 앞마당으로 옮겨온 이동식 구들방이 그 대표적인 예. 특히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며 안마의자, 찜질방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어나고 있다는데.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안마의자 제조 공정부터, 43년 경력 장인의 이동식 구들방 제작 과정까지. 사용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땀 흘리는 작업자들을 만나본다.

나만의 건강 도우미, 안마의자와 이동식 구들방 / EBS 극한직업
나만의 건강 도우미, 안마의자와 이동식 구들방 / EBS 극한직업

◆ 43년 경력 장인의 노하우, 이동식 구들방 제작

이동식 구들방을 만드는 공장은 환절기를 앞둔 늦여름에 가장 바쁘다. 오랜 시간 열과 무게를 견뎌야 하는 구들을 딱딱하게 말려 굳히는 것이 작업의 핵심. 아궁이에 불을 때서 구들을 말리는 기간 포함, 보통 제작 기간을 한 달로 잡지만 늦여름엔 비 소식이 잦아 일주일씩 작업이 늦어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만큼 작업자들은 이동식 구들방 한 채를 완성하는 동안 온갖 애를 먹는다는데. 이동식 구들방은 기본 뼈대를 이루는 철골의 무게만 약 15t. 일일이 용접해 형태를 갖춘 구조물에 친환경 기포 벽돌로 길을 만들어 고래를 놓고, 그 위를 황토로 다섯 차례나 발라야 구들장이 완성된다. 

특히 벽면을 미장할 때는 흙이라는 재료의 특성상 그대로 흘러내리지 않도록 압력을 가해 작업하는 게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데. 43년 경력의 구들방 장인은 모든 재료가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시멘트, 모르타르와 같은 접착력이 있는 인공 재료를 사용하는 대신, 자연재료를 고수하며 시간과 공을 더 들이는 편을 택한 작업자들. 신발 밑창이 녹을 정도의 열기와 고된 작업을 견디면서도 완성된 구들방을 보고 기뻐하는 사람들을 보면 보람을 느낀다.

나만의 건강 도우미, 안마의자와 이동식 구들방 / EBS 극한직업
나만의 건강 도우미, 안마의자와 이동식 구들방 / EBS 극한직업

◆ 조립부터 배송까지 사람의 힘으로, 안마의자 제조

OEM 방식의 해외 제조가 대부분인 안마의자를 흔치 않게도 국내에서 직접 조립하는 한 공장. 안마의자는 다른 전자제품과 달리 제조 시 자동화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가 않다. 움직임이 생명인 마사지 볼과 공기주머니가 프레임에 적절히 결합하였는가는 오직 손의 감각으로만 알 수 있기 때문. 

따라서 작업자들은 무게만 20kg에 달하는 마사지 볼부터, 팔과 다리를 이루는 부품들까지 일일이 들어다 손수 조립해야 한다. 조립과 검수, 여러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하루에 채 서른 대를 만들지 못한다는 안마의자는 그 무게가 무려 140kg에 달하는데, 이는 양문형 냉장고와 맞먹는다. 

때문에 안마의자를 배송 설치하느라 진땀을 빼는 현장까지, 비대면 시대 사람들의 건강을 책임지기 위해 땀 흘리는 작업자들을 극한직업에서 소개한다.

EBS 극한직업 <나만의 건강 도우미, 이동식 구들방과 안마의자> 편은 25일(토)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출처 = EBS 극한직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