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3:45 (금)
 실시간뉴스
[오늘의 날씨]연휴 첫날부터 기온 뚝 '쌀쌀', 오전 당분간 영하권, 설 당일엔 눈비
[오늘의 날씨]연휴 첫날부터 기온 뚝 '쌀쌀', 오전 당분간 영하권, 설 당일엔 눈비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2.01.2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홈페이지 오늘의 날씨정보 갈무리.

기온이 연휴 첫날부터 떨어진다는 예보다. 그러나 연휴 초반부에는 별다른 비나 눈 소식 없이 무난한 날씨가 예상된다. 오늘(29일) 서울의 아침 기온이 -7도까지 떨어지며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추위가 이어지고, 체감 온도가 -11도까지 떨어지며 추울 전망이다. 

기상청은 "29일 한반도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든다"고 예보했다. 또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 평년(최저기온 -12~0도, 최고기온 1~8도)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인다"면서 "당분간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춥겠고, 특히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충북 북부, 경북 북동 산지는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춥다"고 전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2~-1도, 낮 최고기온은 0~8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춘천 -11도 △강릉 -3도 △대전 -7도 △전주 -5도 △광주 -3도 △대구 -4도 △부산 -1도 △제주 3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인천 0도 △춘천 3도 △강릉 6도 △대전 4도 △전주 4도 △광주 5도 △대구 6도 △부산 8도 △제주 6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전남 동부와 경상권 해안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진다. 

기상청은 "특히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어 실내 전열기 사용으로 인한 주택화재와 산불 등 각종 화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내일(30일)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다. 구름이 많다가 오전부터 차차 맑아진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평년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이지만,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충북 북부, 경북 북동 산지는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춥겠으니, 추위로 인한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3~-1도, 낮 최고기온은 2~9도가 예상된다.

30일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춘천 -12도 △강릉 -3도 △대전 -8도 △전주 -5도 △광주 -3도 △대구 -5도 △부산 -1도 △제주 3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2도 △춘천 4도 △강릉 6도 △대전 5도 △전주 4도 △광주 6도 △대구 7도 △부산 9도 △제주 6도다.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는 다시 바람이 30~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는 것이 좋다.

31일 밤부터 차차 흐려지겠고, 수도권과 충남권은 31일 밤부터 눈이 오는 곳이 있다.

설 당일인 다음 달 1일에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와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나 비가 올 전망이다. 특히 기온이 낮은 중부 내륙과 경기 동부에는 5㎝ 이상의 대설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대부분 해상에서 물결이 2.0~4.0m로 높게 일겠으니, 해상 교통을 이용하는 귀성.귀경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휴 마지막날인 2월 2일엔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겠으나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기상청 홈페이지 오늘의 날씨정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