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2 04:10 (토)
 실시간뉴스
성인 3명 중 1명은 고혈압 치료 중 … 남성 비율 더 높아져
성인 3명 중 1명은 고혈압 치료 중 … 남성 비율 더 높아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1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도별 고혈압 유병환자 수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연도별 고혈압 유병환자 수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20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은 '고혈압'을 진단받아 치료 중인 것으로 16일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날 '세계 고혈압의 날(17일)'을 맞아 지난 2007년부터 2021년까지 전 국민의 고혈압 유병률과 유병 환자의 적정 투약 관리율 등을 발표했다.

고혈압은 동맥 혈압이 정상보다 높아진 상태로, 현재 우리나라의 기준이 수축기 혈압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 90mmHg 이상인 상태를 말한다.

지난해 20세 이상 고혈압 환자는 1374만명으로 2007년 708만명에서 667만명(1.94배) 증가했다. 이 기간 20세 이상 성인 인구는 4433만3964명으로 환자가 31.3%를 차지한다.

이밖에 2018년부터 전체 고혈압 환자 중 남성의 비율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구조의 노령화에 따른 자연증가율을 보정할 목적으로 산출한 연령 표준화 유병률은 2007년 22.9%에서 지난해 27.7%로 증가했다.

연도별 고혈압 환자의 전체적인 의료이용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해 고혈압 유병 환자 중 80.6%p를 차지하는 1107만1707명이 고혈압으로 진료받고 약제를 처방받았다.

진료 기록은 있으나 약제를 처방받지 않은 경우는 3만4637명(4.6%p)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203만8436명(14.8%p)은 지난해 진료기록과 약제처방 기록이 모두 없었다.

연도별 적정 투약 관리율을 살펴보면 연간 290일 이상(연간 80%) 고혈압 약제를 처방받은 적정투약 관리 환자의 비율은 2007년 54.7%에서 2013년 59%로 계속 증가했다.

하지만 그 이후 다소 감소했다가 지난해까지 60.4%로 9년간 적정투약 관리율이 정체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지난해 적정투약 관리율은 남성은 59.4%, 여성은 61.3%로 남성에 비해 여성이 더 높았다.

지난해 주요 합병증 (신규)발생자는 38만1464명(연간 2.79%)이었다. 고혈압으로 진단 된 이후 △관상동맥질환 △뇌혈관질환 △심부전 △만성신장질환이 발생한 경우를 의미한다.

질환별로 각각 관상동맥질환 20만9692명, 뇌혈관질환 17만8993명, 심부전 13만9369명, 만성신장질환 8만8887명이었다.

이 기간 고혈압의 주요 합병증 연령 표준화 발생률을 소득분위별로 살펴보면 의료급여 수급권자에서 연간 3.28%로 합병증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지역가입자의 경우 1분위 3%, 2분위 2.95%, 3분위 2.86%, 4분위 2.87%, 5분위 2.79%로 순으로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합병증 발생률이 높은 경향이 나타났다.

직장가입자의 경우 1분위 2.68%, 2분위 2.62%, 3분위 2.64%, 4분위 2.72%, 5분위 2.80%로 유사한 수준이었다.

이 기간 고혈압 유병 환자의 전체 주요 합병증 발생률(연령 표준화)은 의료급여, 지역가입자, 직장가입자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운동부족과 비만인구 증가로 인해 고혈압 환자가 늘 우려가 있다며 생활수칙을 잘 지켜야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대한고혈압학회 정책이사를 맡고 있는 김광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교수는 "우리나라는 생활습관 변화와 급속한 고령화로 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자의 전반적인 치료 수준은 많이 향상됐지만, 저소득층이나 독거노인 등 관리의 취약계층이 존재하고, 젊은 연령층에서도 증가하고 있으나 관심이 부족하다"고 우려했다.

김 교수는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 운동부족과 비만인구가 늘어서 고혈압 등 만성질환도 증가할 우려가 있어 더 적극적인 예방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학회 이사장인 임상현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고혈압과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한 7가지 생활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임 교수는 △음식을 골고루 싱겁게 먹기 △적정 체중 유지하기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기 △담배는 끊고 술을 삼가기 △지방질은 줄이고 야채를 많이 섭취하기 등을 거론했다.

아울러 △스트레스를 피하고 평온한 마음 유지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고 의사의 진찰을 받을 것을 부연했다.

강도태 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건강위험요인 관리와 올바른 약물이용을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혈압 만성질환자, 전국민의 평생 건강관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