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19:30 (화)
 실시간뉴스
[오늘의 지자체] 보령시 장성군
[오늘의 지자체] 보령시 장성군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2.09.19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 충청남도 주관 적극행정 우수사례 최우수 등 5건 선정]

 

- 최우수 2건, 우수 2건, 장려 1건 선정
 
보령시가 ‘2022 충청남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종 5건이 우수사례로 선정되어 명실상부 적극행정 보령특별시의 위상을 드러냈다.

시는 2022 충청남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 2건, 우수 2건, 장려 1건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충청남도 및 시군, 공공기관으로부터 접수된 사례를 실무심사단의 1차 심사로 27건의 적극행정 우수사례 후보를 선정하고 도민 투표 및 전문가 심사 등 2차 심사를 거쳐 도민체감도가 높은 우수사례 17건을 최종 선정했다.

시는 최우수 사례로 △국내최장 해저터널 개통으로 충남 보령 해양관광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 △스마트 안전 인프라 기반을 통한 갯벌 안전관리 등 2개 사례가 선정됐다.

우수 사례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선제대응으로 중증이상반응 및 민원발생을 최소화 △건설공사 건설사업관리용역(감리) 직접수행에 따른 예산절감 등 2개 사례가 선정됐다.

장려 사례는 모범 실패사례로 △국내최초! 지역축제와 연계한 테마크루즈선(It’s the ship/ 텐더링방식) 유치로 당초 기대했던 성과는 달성하지 못하였으나, 업무추진 과정에서 적극행정이 돋보여 최종 선정됐다.

시는 지난 2020년 이후로 적극행정 우수사례가 매년 선정되고 있으며, 특히 이번 2022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 사례 2건 모두가 보령시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고효열 부시장은 “보령시 공직자들이 밤낮으로 고생하며 이뤄낸 행정의 성과가 빛을 발했다”며 “보령의 행정이 적극행정의 표본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총 5건의 사례 중 4건의 사례를 행정안전부 경진대회 사례로 출전했으며, 향후 행정안전부 연말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 10월 8일 개막]

 

-장성 대표 가을축제… 4개 테마 다채로운 프로그램 마련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3년 동안 열리지 못했던 황룡강 가을꽃축제가 오는 10월 새로워진 모습으로 다시 돌아온다. 장성군에 따르면 10월 8일부터 16일까지 9일간 황룡강 일원에서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가 개최된다.

황룡강은 매년 가을 개화시기마다 피어나는 수십억 송이의 가을꽃으로 유명하다. 강변 3.2km 구간에 장관을 이룬 화려한 꽃들이 사람들에게 감동을 선사한다.

이곳에서 개최되는 꽃축제는 3년 연속 100만 방문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전라남도에서도 축제의 가치를 높이 평가해 2회에 걸쳐 ‘전남 대표축제’로 선정한 바 있다.

이전까지 축제명은 노란꽃잔치였으나 올해부터는 다양한 빛깔의 가을꽃을 조화롭게 만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로 새롭게 명명했다. 황화코스모스를 비롯해 핑크뮬리, 천일홍, 백일홍 등이 다채롭게 식재된다.

축제는 ▲별빛장성(공간전시) ▲감성장성(문화공연) ▲함께장성(체험 및 참여) ▲같이장성(축제 연계행사) 4개 테마와 30여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아직 코로나19 확산을 안심할 수 없어 많은 인파가 몰리는 대규모 무대 행사는  지양하고, 가족 등 소규모 방문객을 위한 이벤트로 축제의 가닥을 잡았다.

첫날인 8일에는 오후 6시 장성문화예술회관에서 남도 명인, 명창들의 국악 공연이 열려 황룡강 가을꽃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축제기간 동안에는 지역문화예술인 공연과 황룡강 미니 버스킹, 전국국악경연대회, 전통시장 페스티벌 등이 열려 흥을 돋운다.

전동열차와 수상 체험(문보트), 야간경관 조성, 동호회 작품 전시 등 즐길거리와 볼거리도 풍성하게 마련된다.

축제와 연계한 황룡강 걷기대회, 일자리박람회 등의 행사도 열려 지역민과 방문객들의 참여 폭을 넓힌다.

이밖에도 축제장 곳곳에 자리한 테마별 생태정원이 로맨틱한 가을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연출될 예정이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3년 만에 열리게 된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가 방문객들에게 즐겁고 소중한 추억, 치유와 휴식의 시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해당기관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