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휴대형 토양환경 측정장치 큰 호응
휴대형 토양환경 측정장치 큰 호응
  • 백준상
  • 승인 2014.03.03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보급

농민이 직접 토양을 검사하고 이에 따라 농사를 지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이 시범농가에 보급하고 있는 휴대형 토양환경 측정장치로 인해 농가 소득이 높아진 사례들이 보고 됐다.
 

 누구나 손쉽게 토양의 염류집적 등을 측정할 수 있는 ‘휴대형 토양환경 측정 장치’가 시범농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휴대형 토양환경 측정 장치’ 170여 대를 지난해부터 농촌 현장에 시범 보급한 결과 현장 적응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장치를 이용한 경기 안성 이대규 오이농가에서는 토양의 전기전도도 및 수분 관리로 GAP 인증을 받아 일반 농가보다 30% 높은 가격으로 오이를 판매할 수 있었다. 또 맞춤형 시비와 관수를 통해 농가경영비는 20% 줄고, 고품질 오이를 생산해 농가소득이 높아졌다. 전북 남원의 조봉현 멜론·쌈채 재배농가에서는 관수 및 시비량 조절로 환경관리 체계를 확립했으며 소득도 24% 높아졌다.
인천의 맑은샘유기농연구회는 토마토 재배시설 내 토양 수분함량, 지온, 염류량 등의 간편 측정에 의한 합리적 시비처방이 가능해 관행농가 대비 수량 16% 및 소득 25% 증대됐으며, 직거래 고객도 1천 명 유치했다.
‘휴대형 토양환경 측정 장치’는 측정부의 끝에 설치된 2개의 전극으로 토양의 전기전도도, 수분, 경도, 온도 등 4가지 항목을 동시에 측정해 토양환경이 작물재배에 적합한지 여부를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장치다. 이 장치를 토양에 꽂은 뒤 약 5초 후에 측정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측정 가능한 깊이가 50cm나 돼 작물의 뿌리 주변 깊은 곳까지 깊이별로 토양환경을 파악할 수 있다.
또한 한 번의 측정으로 전기전도도, 수분, 경도, 온도 등 4가지 항목을 확인할 수 있어 간편하며, 전문가에 의한 토양환경분석법과 비교했을 때 전기전도도는 96.7%, 수분은 97.1%, 경도는 84%, 온도 99.8% 정확도를 보였다. 이 장치를 이용하면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토양환경 측정이 가능해 재배작물의 특성에 맞춰 물과 양분 관리를 할 수 있어 용수와 비료를 절약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충북, 경상, 제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140여 대를 추가로 시범 보급해 현장 적응성과 실용성을 확인하고, 여기서 얻은 토양환경 데이터는 토양환경에 대한 분석 진단상담에 이용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술지원팀 한길수 연구사는 “이 장치를 이용하면 농업인이 직접 현장에서 토양환경을 측정하고 판단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이 장치가 토양진단 등에 이용될 수 있도록 토양 pH 및 유기물 측정 센서, 외기환경 연계 기술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보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