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8년 만에 멜로 연기에 도전하는 원조 부드러운 남자 한석규
8년 만에 멜로 연기에 도전하는 원조 부드러운 남자 한석규
  • 매거진플러스
  • 승인 2006.12.1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한석규에게는 진한 커피 향이 난다. 잘생기진 않았지만 왠지 익숙한 외모와 감미로운 목소리. 매일 마셔도 질리지 않는 커피 같다. 그런 그가 스크린 속에서 사랑을 속삭일 때면 실제로 고백을 받는 듯 느껴진다. 부드러운 남자 한석규가 멜로 영화에 강한 이유다.

글_ 윤혜진 기자 사진_ 박해묵 기자


“네 아이의 아빠로 매우 행복하지만
사랑의 아픔 공감합니다”
오랜만에 그가 멜로 영화를 선보인다. 그간의 작품을 나열해보면 ‘8월의 크리스마스’ 이후 ‘쉬리’ ‘이중간첩’ ‘음란서생’ ‘구타유발자’ 등 일부러 멜로 장르를 제외한 선택인 듯 느껴지기까지 한다. 그러나 한석규, 그가 누구인가. 90년대를 풍미한 멜로 배우 중 한 사람이다.
“그동안 일부러 멜로 영화를 안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음란서생’에도 사랑 이야기가 첨가되어 있어요. 또 솔직히 ‘8월의 크리스마스’도 당시 시나리오를 보고 결정할 때 이 작품이 멜로가 아니고 ‘일 포스티노’라는 작품처럼 관객에게 감흥을 주는 영화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출연한 거예요. 지금 이 영화도 시나리오가 너무나 마음에 들어서 선택했어요. 읽으며 막 울다 보니 ‘내가 왜 울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제가 느낀 이만큼의 진폭을 관객들에게 제 몸을 통해 그대로 전하고 싶어요. 그렇다고 너무 기대 마세요. 썩 훌륭한 영화는 아니에요. 괜찮은 영화예요. 하하.”
지난 10월의 마지막 날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의 제작 보고회에서 그는 다소 위험한 멘트를 던졌다. 오는 30일 개봉할 새 영화를 두고 썩 훌륭하진 않단다. 게다가 햇수로는 정확히 8년 만에 도전한 멜로 연기다.
“보통 멜로 영화라고 하면 예쁘게 만나거나 불같이 사랑을 시작하잖아요. 그런데 이 영화에서 지수 씨와 저는 서로 비호감인 상태에서 만나요. 게다가 제가 맡은 ‘심인구’라는 역은 홀어머니와 아픈 형을 둔 동네 약사인데, 사랑의 아픔을 한 번 겪은 인물이에요. 그러한 약점 때문에 제대로 연애를 못해요. 제 주변에도 이런저런 이유로 장가 못 간 친구들이 많아요. 충분히 공감하는 이야기지요.”
사실 그가 공감한단 말은 그다지 신빙성이 없다. 성우 시절 만난 부인 임명주 씨와 저작권자 © Queen-여왕의 품격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