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질병관리본부 검역차량, 소방차처럼 전국 누비며 감염병 최전선 달린다
질병관리본부 검역차량, 소방차처럼 전국 누비며 감염병 최전선 달린다
  • 이지은
  • 승인 2017.07.03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속한 검역업무 수행을 위해 산하 국립검역소의 검역차량 13대를 긴급자동차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긴급자동차는 도로교통법에 의해 소방차, 구급차와 같이 긴급한 용도로 사용되는 차량을 대상으로 지정할 수 있으며, 우선 통행 및 제한속도 등에 대한 특례 사항을 적용받는다.

질병관리본부는 검역차량이 긴급자동차로 지정됨에 따라 해외유입 감염병 발생 등과 같은 긴급 상황에 신속한 검역현장 접근이 가능하게 되어 효율적인 검역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사이렌을 울리며 달리는 검역차량을 발견할 경우 해외 감염병 예방을 위한 긴급한 상황임을 인식하여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양보를 부탁했다.

국립검역소는 전국의 국제공항과 항만에서 해외 감염병 국내 유입 예방을 위해 국내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24시간 검역을 실시하며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긴급 상황에 상시 대비하고 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보건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