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시설물 피해 대비, 사전·사후 관리 요령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시설물 피해 대비, 사전·사후 관리 요령
  • 이지은
  • 승인 2017.07.1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여름철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지만 지역에 따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농작물, 가축, 시설물 안전관리를 적극 실천해줄 것을 당부했다.

집중호우가 예상될 경우 사전에 논두렁에 물꼬를 만들고 무너지지 않도록 비닐 등으로 덮어둔다.

논이 침·관수 됐을 때는 서둘러 잎끝만이라도 물 위로 나올 수 있도록 물빼기 작업을 시행하고 줄기나 잎에 묻은 흙 앙금과 오물을 없애준다.

또한, 물을 뺀 뒤에는 새 물로 걸러대기를 한다. 침·관수된 논은 흰잎마름병, 도열병, 벼멸구 등 병해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방제를 위한 약제를 미리 확보한다.

밭작물

밭은 물 빠짐이 좋도록 배수로를 확보해 습해를 예방한다. 참깨의 경우 3~4포기씩 묶어주거나 줄 지주를 설치해 쓰러짐을 방지한다. 고추는 줄 지주 또는 개별지주를 보강해 쓰러짐을 방지하고 붉은 고추, 수박 등 수확기가 된 과채류는 서둘러 수확한다.

비가 그친 뒤 겉흙이 씻겨 내려간 포기는 흙을 북돋아 주고 작물이 잘 자라지 않는 포장은 요소 40g을 물 20리터(0.2%액)에 녹여 잎에 뿌려 준다.

또한, 병에 걸렸거나 상처를 입은 열매는 빨리 없앤다. 무름병, 돌림병, 탄저병 등 병해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방제를 철저히 한다.

과수

과원은 미리 배수로를 정비한다. 나무 밑에 풀을 가꾸는 초생재배 과원은 풀을 베어 물 빠짐을 원활하게 하고, 수확기가 된 과실은 미리 수확한다.

호우가 끝난 뒤 열매·잎·줄기 등을 살펴 묻은 오물을 씻어주고, 떨어진 과실과 과원으로 들어온 흙을 치워 깨끗하게 관리한다.

또한 겹무늬썩음병, 점무늬낙엽병 등 병해충이 발생하지 않도록 살피고 방제한다.

축산

축사 주변의 배수로를 정비하고, 축사 내 전기시설을 살펴 감전사고를 예방한다. 가축의 먹이는 비에 젖어 상하지 않도록 가능한 건조한 곳에 보관한다.

축사가 침수됐을 때에는 가축을 안전한 장소로 신속히 옮기고, 먹이를 줄 때는 사료의 변질 여부를 확인해 먹이로 인한 질병을 예방한다.

농기계

농기계는 흙이나 먼지 등을 없앤 다음 기름칠을 하고 바람이 잘 통하고 비를 맞지 않는 곳에 덮개를 씌워 보관한다. 각종 클러치나 벨트는 풀림 상태로 둔다.

물에 잠긴 농기계는 절대로 시동을 먼저 걸지 말고 안전한 장소로 옮겨서 물을 완전히 빼내고, 깨끗한 물로 닦아 오물을 없애고, 물기가 마른 다음 기름칠을 한다.

엔진 내부와 전기장치 등의 물이나 흙을 깨끗이 씻은 후 건조하며, 엔진 속에 흙탕물이나 오물이 들어간 경우는 엔진을 분해하여 전문 기술자의 도움을 받아 손질을 받아야 한다.

시설 하우스가 물에 잠겼을 경우 신속히 배수로를 정비해 물을 빼고 시설 내 농작물 등은 깨끗한 물로 씻어주고 약제 방제를 실시한다

시설물

비닐하우스는 미리 주변의 배수로를 살펴 습해를 예방한다. 호우가 끝난 뒤 침·관수된 하우스는 주변 배수로를 신속히 정비해 물을 뺀다. 비닐하우스 내 농작물과 기자재는 깨끗한 물로 씻어주고 약제 방제를 한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여름철에는 기상정보에 관심을 두고 집중호우가 예보되면 손해를 입지 않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고, 비가 그치면 물을 빼고 병해충 방제 활동 등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