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발 세탁 의뢰 시 주의할 점은? “상태·특성 등 고려해 취급주의 요구해야”
신발 세탁 의뢰 시 주의할 점은? “상태·특성 등 고려해 취급주의 요구해야”
  • 전해영
  • 승인 2017.08.0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합니다.

최근 신발을 직접 세탁하지 않고 세탁업소에 의뢰하는 소비지가 늘어나면서 관련 피해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4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신발 세탁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이 2016년 전년대비 37.7% 증가했으며, 매년 200건 이상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

특히 최근 1년 6개월간 신발제품심의위원회 하자 원인 규명 심의가 이뤄진 481건을 확인한 결과, 72.1%(347건)가 사업자(세탁업자, 신발 제조·판매업자)의 귀책사유인 것으로 드러났다.

세탁방법 부적합(28.5%)·과세탁(9.8%) 등 ‘세탁업자’ 과실인 경우 43.6%(210건), 내구성 불량(13.1%)·세탁견뢰도 불량(7.3%) 등 신발 자체의 품질하자로 ‘제조·판매업자’의 과실인 경우가 28.5% (137건)으로 나타난 것.

세탁업자의 과실로는 스웨이드 등 가죽 소재 신발의 경우 물세탁 시 경화, 이염, 변색 등 신발 손상 가능성이 높음에도 세탁업자가 소비자에게 사전고지 없이 임의로 세탁해 발생한 피해가 많았다.
 
제조·판매업자의 과실로는 신발 자체의 품질상의 문제로서 신발의 외피, 내피 등이 가져야 하는 강도나 내마모성이 불량하거나 염색성 불량으로 세탁 시 외피 또는 내피에서 이염, 변색, 탈색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가 잦았다.

또, 사업자의 과실 책임으로 확인된 347건에 대해 사업자의 보상 합의권고 수용 여부를 확인한 결과, 244건(70.3%)이 합의권고를 수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국소비자원은 전했다. 그 중 세탁업자 수용률(78.1%)이 제조·판매업자 수용률(58.4%)보다 높게 나타나 제조·판매업자의 적극적인 소비자보호 노력이 필요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신발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세탁 접수 전 신발 상태를 꼼꼼히 살핀 후 맡기고, 가죽 소재의 신발의 경우 세탁 후 하자 발생이 많으므로 세탁업자에게 세탁 시 특히 주의해 줄 것을 부탁해야 한다”며 “추후 피해배상을 받기 위해 구입 영수증이나 세탁물 인수증 등 증빙자료를 보관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Queen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