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호랑과 반다비, 인천국제공항에서 전통문화관광 특별공연 펼친다
수호랑과 반다비, 인천국제공항에서 전통문화관광 특별공연 펼친다
  • 이지은
  • 승인 2017.12.0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2월 8일부터 17일까지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출국장 등에서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전통문화관광 특별공연과 함께 60여 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 올림픽·패럴림픽 대회의 홍보 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한국 고유의 가(歌)·무(舞)·악(樂)’을 주제로 한 이번 전통문화관광 특별공연에는 평창 동계 올림픽·패럴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출연해 관객과 사진 찍기 등을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와 동계 올림픽·패럴림픽을 널리 알린다.

그동안 인천공항에서는 마스코트 고정 조형물을 통해 평창대회를 알려왔는데 마스코트 인형탈을 활용한 동적인 홍보 활동은 처음이다. 더불어 이번 공연은 젊은 국악인과 연희단체로 구성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12월 8일부터 13일까지 매일 오후 1시에는 인천공항 1층 입국장 밀레니엄홀에서 사자탈춤, 풍물놀이, 판소리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12월 14일부터 17일까지 매일 오전 10시에는 인천공항 출국장 한국전통문화센터에서 수호랑·반다비와 함께하는 탈놀이, 사자탈춤 등을 처음으로 진행해 여행객들이 한국의 생생한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 등을 포함한 풍류단체와 실내악 단체 등 청년 약 300명이 출연한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문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