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그X그녀' 오승은·현빈, "너무 잘생겨서 OO이 뒤로 비치더라" 추억 더듬었던 사연의 내막은?
'그X그녀' 오승은·현빈, "너무 잘생겨서 OO이 뒤로 비치더라" 추억 더듬었던 사연의 내막은?
  • 김선우
  • 승인 2017.12.0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현빈/오승은 방송 캡쳐)

배우 현빈이 대중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있다.

8일 현빈이 세간의 이목을 끌고있는 가운데, 현빈에 대한 오승은의 발언이 새삼 화제가 된 것.

배우 오승은이 과거 데뷔 초 현빈과 함께 방송 출연한 일화를 밝혔다.

오승은은 과거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오서방'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던 MBC 시트콤 '논스톱'을 회상한 것.

당시 방송에서 오승은은 '한예슬, 현빈, 봉태규, 장근석, 앤디 등 당시 함께 했던 배우들이 지금은 다 최고의 스타가 됐다. 현빈은 어땠느냐'라는 질문에 "현빈이는 그때 신인이었다"며 "꿈 많은 청년이었다. 잘 돼서 너무 좋다"며 현빈을 칭찬했다.

오승은은 tvN '택시'에서도 현빈을 언급했다. 그는 "현빈이 '논스톱'에서 제 소개팅남으로 출연했다가 반응이 좋아서 바로 고정이 됐다"며 "너무 잘생겨서 후광이 비쳤다. 잘되겠다 싶었다. 예의 바르고 괜찮은 남자"라고 극찬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현빈의 차기작이 기다려진다는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