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옹심이 누나' 김하늘, "신과함께 송제대왕 잊게 만든 삼시세끼의 그녀?" 들여다보니
'옹심이 누나' 김하늘, "신과함께 송제대왕 잊게 만든 삼시세끼의 그녀?" 들여다보니
  • 김선우
  • 승인 2017.12.26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김하늘/방송 캡쳐)

영화 '신과함께'에서 송제대왕을 맡은 배우 김하늘이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26일 '신과함께'에서 송제대왕 역으로 김하늘이 화제의 중심에 선 가운데, '신과함께'에서의 도도한 송제대왕의 면모를 자랑한 김하늘의 과거 모습이 다시금 눈길을 끈 것.

지난 2015년 방송된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게스트로 김하늘이 출연해 옥순봉 식구들 이서진, 김광규, 옥택연에게 '옹심씨'라고 불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옥순봉에 도착한 김하늘은 집으로 들어가 옥순봉 식구들에게 꽃다발을 선물 받는 등 게스트로서 대환영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하늘은 저녁 메뉴로 '감자옹심이' 요리를 하는 도중 허당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처음에 하늘은 "엄마에게 레시피를 배워왔다"며 이른바 옹부심(옹심이+자부심)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곧 김하늘은 서툰 칼질을 하는 모습과 요리의 양도 재료도 대충 넣더니 어떻게 할지몰라 우왕좌왕 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허둥지둥 만든 김하늘의 옹심이를 맛본 이서진은 "이게 뭐냐"는 반응을 보였고, 택연 역시 "맛이 이상하다"며 김하늘의 요리에 공격을 가했다. 그러나 김하늘은 "다들 옹심이 맛을 몰라서 그런다"며 귀여운 매력을 보였다.

다음날 점심 메뉴로 콩국수를 만들기로 하고 다같이 모여 콩국수 레시피를 연구하는 와중에 택연은 김하늘을 "옹심이누나"라고 불렀고, 나PD까지 "옹심씨"라고 불러 김하늘에게 ‘옹심이’라는 별명이 붙여졌다.

이후 옥순봉 식구들이 김하늘을 부를때마다 "옹심아" "옹심씨" "옹심이 누나"라고 불렀고, 이에 김하늘은 "근데 왜 나 옹심이 된 거냐"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누리꾼들은 '신과함께'에서 송제대왕으로 화제의 중심에 선 김하늘에게 차기작을 기대한다는 목소리를 내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