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내 아마추어 골퍼 84.4% ‘오프라인 매장’ 선호, '혼자간다' 많아
국내 아마추어 골퍼 84.4% ‘오프라인 매장’ 선호, '혼자간다' 많아
  • 류정현
  • 승인 2018.05.1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쇼핑족의 증가 속에서도 국내 아마추어 골퍼들은 '오프라인 매장'을 여전히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국내 아마추어 골퍼 270명(남자 183명, 여자 87명)을 대상으로 '골퍼들의 구매 성향과 복장 선호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은 인터넷 골프 커뮤니티 회원 대상 온라인 설문으로 진행됐다.

1.골프웨어를 주로 구매하는 장소는?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84.4%가 '오프라인 매장' 이용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매장에서 구매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직접 입어보고 핏과 컬러를 눈으로 확인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86.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매장 인테리어나 소품 구경도 즐거운 요소이기 때문(4.8%) △여러 옷을 자유롭게 코디해볼 수 있기 때문(4.4%) △매장 직원을 통해 추가 할인이나 제품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3.9%)이 뒤를 이었다.

2골프웨어 쇼핑을 즐기는 방식은?
골프웨어 쇼핑을 즐기는 방식은 전체 응답자의 50.7%가 혼자 골프웨어 쇼핑을 즐긴다고 답해 함께 쇼핑한다(49.3%)는 답변을 근소하게 앞섰다. 성별로는 남성 골퍼가 '나 홀로 쇼핑'을 즐기는 반면, 여성 골퍼는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쇼핑하기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1.9%가 골프웨어 사러 '혼자 간다'고 답했으나, 여성은 51.7%가 '여럿이 함께 간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나이가 많을수록 혼자 쇼핑하기를 더 선호하는 특징을 보였다. 50대(60.0%)가 가장 높았고, 40대(56.7%), 30대(53.1%) 순으로 낮아졌다. 나 홀로 쇼핑을 즐기는 20대는 45.8%로 절반이 안 됐다. 특히, 20대는 남녀 차이가 두드러졌다. 20대 남성은 76.9%가 혼자 쇼핑을 즐겼지만, 20대 여성은 72.7%가 함께 쇼핑한다고 답했다.
결혼 유무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미혼자는 10명 중 6명(59.3%)이 혼자 쇼핑한다고 답한 반면, 기혼자는 36.9%만이 나 홀로 쇼핑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홀로 쇼핑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방해 받지 않고 내가 원하는 스타일을 마음껏 입어볼 수 있기 때문(64.2%)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약속 잡는 과정이 귀찮고 불편하기 때문(26.3%) △신제품을 남들보다 먼저 입어보고 싶기 때문(4.4%) △매장 판매 직원의 안목과 의견이 도움되기 때문(1.7%) 등이 꼽혔다.
반대로 함께 쇼핑하는 이유로는 △가족이나 지인의 안목과 의견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46.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신제품을 같이 구경하고 의견 나누는 게 즐겁기 때문(37.6%) △매장 직원이 따라다니는 부담을 피할 수 있기 때문(6.0%)이 뒤를 이었다. 다만, 함께 쇼핑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남녀 간 일부 차이를 보였다. 신제품을 구경하고 의견을 나누는 즐거움 때문이라는 데는 여자가 46.7%인 반면, 남성은 33.0%에 불과했다. 1인당 연평균 골프웨어 구매금액은 140만 7000원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라운드 복장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선호하는 골프웨어 스타일에 대해서는 깔끔한 무채색에 슬림한 기능성 패션을 좋아한다는 응답이 60.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3.연령별 선호하는 라운드 스타일은?
연령별로는 20~40대는 깔끔한 무채색의 슬림한 기능성 패션 선호비율이 가장 높았으나, 50대는 밝은 파스텔 톤 패션(30.0%), 60대는 일상에서도 입기 편한 캐주얼 패션(36.4%)을 가장 선호했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골프는 스윙 실력뿐만 아니라 패션으로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할 수 있어 복장에 신경을 많이 쓰는 운동"이라며 "심플한 무채색 컬러와 몸매 라인을 돋보이면서도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슬림핏 기능성 소재를 선택한다면 젊고 스타일리시한 실력자 골퍼로서 패션 센스를 강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전했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