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7월부터 수도권 급행전철 운행 확대키로
7월부터 수도권 급행전철 운행 확대키로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8.06.2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수도권 광역급행전철 운행이 확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7월 1일부터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경인선, 경원선, 장항선 등 수도권 전철 1호선과 분당선, 경의선 등 광역전철 5개 노선에 대해 총 34회의 급행전철을 신설·확대 운행한다고 밝혔다.

노선별로는 경인선(용산~동인천)의 경우 용산역에서 동인천역까지 현재 낮 시간대만 18회 운행하고 있는 특급전동열차를 출퇴근 시간대에 8회 추가한다. 특급전동열차는 전체 26개역 중 9개역만 정차하여 동인천에서 용산까지 일반전철 대비 20분, 급행전철 대비 7분의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분당선(수원~왕십리)의 경우 수원~죽전 구간을 급행으로 운행하는 급행전철을 출퇴근에 2회 추가한다. 분당선 급행전철은 수원~죽전 구간 13개 역 중 5개역만 정차해 일반전철 대비 운행시간을 12분 단축할 수 있다.

경의선(서울~문산)에선 출퇴근 시간대 급행전철 2회를 추가하고 낮 시간대(오전 9시~오후 6시)에 서울역에서 일산역까지 운행 중인 급행전철 10회를 문산역까지 연장한다. 이에 따라 서울~문산구간 급행열차가 4회에서 16회로 늘고 이동시간은 일반열차 대비 14분 단축된다. 이와 함께 일반열차 2회도 확대하여 경기서북부 지역주민의 서울도심 접근성이 한층 개선된다.

경원선(동두천~광운대)에선 광운대역~동두천역 구간의 낮시간대 일반전철 10회를 급행전철 10회로 전환해 운행한다. 경원선 급행전철은 일반열차에 비해 이동시간을 12분 단축시킨다.

경부·장항선(서울·용산~신창) 중 장항선 구간(천안~신창)은 급행전철을 2회 추가하여 급행운행이 10회까지 늘어난다. 이 경우 신창~서울·용산까지 이동시간이 일반전철 대비 22분 줄어든다.

국토부는 급행전철 확대에 따라 정차횟수가 줄어드는 역의 이용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통해 운행시간을 조정할 방침이다.

급행확대로 변경되는 운행시간은 28일부터 역사·열차 등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코레일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와 다음, 지하철노선 앱 등 주요 교통정보 플랫폼에서도 7월1일부터 변경된 운행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Queen 백준상기자] 이미지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