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주 대인예술夜시장, 7월 다양한 프로그램
광주 대인예술夜시장, 7월 다양한 프로그램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8.06.29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 대인예술시장이 7월 ‘인산인해(仁山人海)’를 주제로 다양한 별장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7월의 주제인 ‘인산인해(仁山人海)’는 대인(大仁)시장을 가치시장으로 표방하고, 더위 속에서도 사람이 북적북적 모이는 피서지처럼 많은 사람들이 추억을 느낄 수 있는 별장으로 꾸미겠다는 기획 의도가 담겼다. 특히 이를 통해 사람과 물건 등 각각의 가치의 의미를 되새긴다.

별장 프로그램은 7일, 14일, 21일 등 3회에 걸쳐 운영될 예정으로, 먼저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유별난 예술극장에서는 ‘ICE-케키’를 주제로 7월 셋째 주까지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뮤지컬, 연극,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7일에는 컬 컴퍼니의 뮤지컬 공연과 극단 도깨비의 인형극, 기타리스트 김종락의 통기타 퍼포먼스가 열린다. 16일에는 극단 좋은 친구들의 변사극과 팝페라 에이사팀의 퍼포먼스가, 23일에는 창극 프로젝트 소리치다의 춘향가·수궁가·심청가가 관객과 만난다. 더불어 색사광주 앙상블과 환경콘서트 그룹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복합문화공간 다같이 다(多)가치 가장자리는 14일 오후 8시부터 김형중 문학평론가를 초청해 광주에서 살아오며 광주 곳곳을 걸어 다닌 흔적을 사진과 글로 기록한 책 ‘평론가 K는 광주에서만 살았다’에 등장하는 장소들의 색다른 의미를 설명하는 강연을 진행한다.

21일에는 키즈존에서 ‘여름방학’을 주제로 딱지치기, 땅따먹기, 곤충종이접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자리가 열린다. 또 어린이 재능을 모아서 즐기는 키즈 버스킹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연주와 노래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목소리를 뽐낸다.

7월7일부터 21일까지는 한평 갤러리에서 다섯 번째 기획전 ‘休’(휴) 전이 펼쳐진다. 이번 행사에는 김은표(회화), 김효식(사진), 박진아(회화)․오혜경(회화) 등 작가가 참여해 쉼의 다양한 의미를 생각해보고, 이를 시각예술로 표현한 작품을 전시한다.

한평 갤러리 아미(AMIE) 전은 채지윤 작가(공예)를 초청해 ‘한여름 밤의 노벨레’를 주제로 뜨겁고도 아름다운 한여름 밤의 추억을 짧은 이야기로 담아 선보인다. 아트컬렉션 샵 수작에서는 오는 30일부터 7월21일까지 4회에 걸쳐 ‘2018 청년챌린저 도전 사업’의 일환으로 시민참여형 프로그램 ‘휴대폰도 낮잠이 필요해’를 진행한다.

지역예술가의 창작터인 레지던스 스튜디오 ‘대인문화창작소 지음’에서는 7월7일까지 두꺼-B프로젝트 레지던스 입주작가 기획전과 박인선 작가 초대전을 함께 개최하고, 다문화 공연단체󰡐드리머스’의 다국적 밴드 판타스틱 미스테이크는 차별과 편견 없는 세상을 주제로 다양한 연주를 공연한다.

별장 프로그램은 7월28일부터 8월11일까지는 혹서기 휴장에 들어간다.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